본문으로 바로가기
57671112 0202020012357671112 06 0601001 6.0.26-RELEASE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79726862000 1579726931000 related

[MK이슈] 남보원, 오늘(23일) 발인...‘원로 코미디언’ 하늘의 별이 되다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다겸 기자]

원로 코미디언 남보원(본명 김덕용, 향년 84세)의 발인식이 오늘(23일) 엄수된다.

이날 정오 서울 삼성병원 장례식장에서 지난 21일 오후 폐렴으로 별세한 남보원의 발인식이 엄수된다.

남보원은 연초부터 건강에 이상을 보였으며, 이후 회복했다가 다시 의식을 잃는 등 치료와 퇴원을 반복하다 지난 21일 폐렴으로 사망했다. 남보원은 1년 넘게 감기를 앓으면서도 컨디션이 조금만 좋아지면 행사 등 일정을 소화하며 마지막까지 열정을 보였다고.

1960년 연극배우로 데뷔한 남보원은 1963년 영화인협회가 주최한 ’스타탄생 코미디’에서 1위를 차지하며 연예계에 정식 진출했다. 고인은 어떤 사람, 사물이든 한 번 들으면 그 소리를 그대로 복사해내는 성대모사 능력과 구수한 평안도 사투리를 바탕으로 오랜 전성기를 누렸다.

특히 2010년 7월 별세한 코미디언 백남봉과 ’쌍두마차’로 불리며 때로는 원맨쇼로, 때로는 투맨쇼로 코미디 전성시대를 이끌었다. 남보원은 이 같은 공로를 인정받아 1997년 제4회 대한민국연예예술상 대상 화관문화훈장, 2016년 제7회 대한민국 대중문화예술상 은관문화훈장을 받기도 했다.

고인의 별세 소식에 연예계는 슬픔에 빠졌다. 빈소에는 엄용수, 박준형, 정종철, 선우용녀, 임하룡, 이홍렬, 하춘화, 이경규, 이경실, 김준현, 조세호 등 후배 연예인들이 방문해 고인을 배웅했다.

SNS를 통한 추모도 이어졌다. 개그맨 남희석은 자신의 SNS에 남보원과 함께한 사진을 게재하며 “진짜 코미디언. 선생님 뵙고 반성 많이 했습니다. 감사합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개그맨 김용 또한 "대한민국 코미디 큰 별이신 남보원 선생님 당신이 계셨기에 우린 참 행복했습니다. 삼가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고 추모글을 올렸다.

남보원의 발인은 이날 정오 서울 삼성병원 장례식장에서 엄수되며, 장지는 남한산성 가족묘다.

trdk0114@mk.co.kr

사진|사진공동취재단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