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71091 0562020012357671091 04 0401001 6.0.26-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9726800000 1579726886000

트럼프 “연준의 금리인상은 ‘킬러’…경제성장 막아”

글자크기
세계일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기준금리 인상이 미국의 경제 성장을 막고 있다며 비난했다. 연준이 지난해 3차례에 금리를 인하한 뒤 동결 기조에 들어갔지만, 연준에 대한 공격을 이어간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22일(현지시간) 스위스 세계경제포럼(WEF)의 연차총회(다보스포럼)에 참석 중 미 경제매체 CNBC와의 인터뷰에서 “그런 일은 일어나지 않았어야 했다”면서 연준의 과거 기준금리 인상을 공개적으로 비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연준의 기준금리 인상이 없었다면 우리는 4%(GDP 증가율)에 근접했을 것이다. 다우지수도 5000에서 1만포인트 더 올랐을 것”이라면서 “그들이 기준금리를 올렸을 때 그것이 ‘킬러(killer)’였고, 그것은 큰 실수였다”고 비판했다. 최근 뉴욕증시에서 다우지수가 2만9000선의 고지를 찍는 등 사상 최고치를 이어가고 있음에도 ‘연준 때리기’를 이어간 것이다.

글로벌 금융위기가 닥친 2008년 12월 연준은 기준금리를 0.00~0.25%로 인하했다. 이후 2015년 12월에야 7년 만에 처음으로 금리를 올렸으며 2016년 1차례, 2017년 3차례, 2018년 4차례 등 총 9차례 금리 인상을 단행했다.

미·중 무역분쟁과 글로벌 경기 침체 우려 등에 영향을 받았던 지난해 7월에는 10년 7개월 만에 기준금리를 내렸고, 같은 해 9월과 10월에도 각각 0.25%포인트씩 인하했다. 지난해 12월에는 기준금리를 동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737 맥스 기종 연쇄 추락 참사로 최대 위기를 맞고 있는 미 항공기 제조업체 보잉에 대해서도 “매우 실망스러운 회사”라며 “1년 전 세계에서 훌륭한 기업 가운데 하나였는데 갑자기 일이 일어났다”고 지적했다. 737맥스 기종의 운항 정지 장기화가 미 경제에 악영향을 주고 있다는 데 대한 비난이다.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도 최근 보잉 사태가 미 성장률을 0.5%포인트 둔화시킬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이종민 기자 jngmn@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