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70955 1092020012357670955 04 0401001 6.0.26-RELEASE 109 KBS 57702176 false true true false 1579725661000 1579739383000

중남미에도 ‘우한 폐렴’ 의심환자 속출…멕시코·브라질·콜롬비아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남미 멕시코와 브라질, 콜롬비아에서도 중국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인 '우한 폐렴' 의심 환자가 보고됐습니다.

멕시코 정부는 현지시간 2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의심 환자 1명을 관찰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 멕시코 대통령은 이날 오전 정례 기자회견에서 "두 건의 의심 사례가 있다. 한 건은 완전히 가능성이 배제됐고, 타마울리파스주의 나머지 한 건은 관찰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멕시코 일간 밀레니오에 따르면 타마울리파스주 보건당국은 이 의심환자가 57세의 멕시코국립공과대(IPN) 교수라고 전했습니다. 아시아계로, 타마울리파스주 레이노사에 거주하는 이 남성은 지난달 25일부터 지난 10일까지 중국에 다녀왔으며 우한 폐렴 발생 지역인 후베이성 우한도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현재 열은 없이 마른 기침과 콧물 증상을 보이고 있으며 보건당국과 계속 접촉하면서 자가 격리 중이라고 당국은 밝혔습니다. 검사 결과는 23일 중 나올 예정입니다.

브라질 남동부 미나스 제라이스 주 보건국도 이날 주도(州都)인 벨루 오리존치에서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이 의심되는 환자가 처음으로 보고됐다고 밝혔습니다. 보건국은 35세의 이 여성 환자가 최근 중국 상하이를 여행한 뒤 지난 18일 귀국한 것으로 확인됐으며, 급성 바이러스성 호흡기 질환 증세를 나타냈다고 말했습니다. 보건국은 "환자가 심각한 상황은 아니며 현재 정밀 검사가 진행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콜롬비아에서도 중국 국적의 19세 남성이 우한 폐렴 의심 증상을 보여 공항에서 곧바로 병원으로 이송돼 검사를 받고 있습니다. 콜롬비아 이민당국에 따르면 이 남성은 터키 이스탄불을 거쳐 이날 콜롬비아에 입국했으며 입국 당시 공항에서 며칠 전부터 독감 증상을 보였다고 말했습니다. 당국은 이 남성이 탔던 항공기를 소독하고 함께 탔던 승객들도 별도 공간에서 증상 등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중남미에서 의심 환자들이 잇따르면서 각국은 공항 검역 등을 강화했습니다.

브라질 보건부는 코로나바이러스의 국내 진입을 막기 위한 긴급조치를 발령했습니다. 이에 따라 전국의 항구와 공항, 내륙 국경 지역에서 검역 조치가 강화됐으며 세계보건기구(WHO)의 권고를 충실히 따르라고 지시했습니다.

멕시코도 중국에서 들어오는 직항편이 있는 멕시코내 유일한 공항인 티후아나공항을 비롯해 전국 공항에 검역 수준을 높이고, 우한 폐렴 발병국에서의 입국자들을 각별히 주시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브라질 뉴스포털 G1]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재희 기자 (leej@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