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70940 0102020012357670940 04 0401001 6.0.26-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79724811000 1579780869000

중국 우한시 봉쇄령 이어 황강시도 봉쇄

글자크기
서울신문

마카오에서도 ‘우한 폐렴’ 감염자가 처음 확인된 22일(현지시간) 마카오의 뉴 오리엔트 랜드마크 호텔 앞에서 관광객들이 마스크를 쓴 채 투어 버스에 오르고 있다.마카오 AF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인 ‘우한 폐렴’의 발병지인 중국 우한 시에 이어 황강시가 한시적 봉쇄령을 내렸다.

우한 시는 1100만명에 이르는 시민들이 이 지역을 떠나지 못하도록 했다. 이와 함께 대중교통과 항공편, 열차 등 모든 교통망을 차단하기로 했다. 우한 폐렴 관련 통제·대응 비상센터는 성명을 내고 23일 오전 10시(이하 현지시간)부터 우한 시내 대중교통과 지하철, 페리, 그리고 도시 간 노선들이 일시 중단된다며 “도시 내 거주자들은 특별한 사유가 없이는 도시를 벗어나지 않을 것을 권고한다”고 밝혔다. 이어 “항공편 및 외부로 나가는 열차 운행도 중단될 것”이라며 교통편 재개는 추후 공지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이날 자정부터 인구 750만명의 황강 시의 모든 열차역이 봉쇄된다고 영국 BBC가 전했다. 황강은 우한으로부터 서쪽으로 70㎞ 정도 떨어진 곳이다. 출입 차량에 대한 검역 조사가 이뤄지며, 영화관이나 술집 등의 영업도 정지될 것으로 전해졌다. 이어 양쯔 강 건너편 인구 100만명의 이저우 시내 열차역도 폐쇄된다고 방송은 전했다.

중국 정부는 2003년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사태 재발을 막기 위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인 ‘우한 폐렴’과 전쟁을 선포한 상태이다. 아직 명확한 감염 경로와 원인조차 밝혀지지 않은 상태인데도 ‘우한 폐렴’을 차상급 전염병으로 지정한 뒤 대응 조치는 최상급으로 높이기로 하면서 사실상 총력 대응 체제에 나섰다.

우한의 한 수산물 시장에서 시작됐다는 것만 알려진 우한 폐렴 때문에 17명이 사망하고 500여명이 감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중국의 여러 성과 홍콩, 마카오는 물론 미국, 태국, 한국, 필리핀에서도 감염자가 확인된 상태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