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70260 0682020012357670260 01 0101001 6.0.27-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9716000000 1579716106000 곽상언 아들 출마 2001231131 related

이낙연, 종로 출마… 선대위원장도 맡기로

글자크기

이해찬 공식제안에 수락 뜻 밝혀

동아일보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운데)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민주당 박주민 최고위원, 이 대표, 이인영 원내대표. 안철민 기자 acm08@donga.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4·15총선에서 서울 종로에 출마하는 동시에 더불어민주당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직을 맡아 전국 선거를 지원하기로 했다.

이 전 총리는 22일 오후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민주당 총선 입후보자 전·현직 의원 교육 연수에서 이해찬 대표로부터 공동 상임선거대책위원장과 서울 종로 출마를 공식 제안받았다. 이 전 총리는 기자들과 만나 “23일 용산역에서 출마에 대한 입장을 밝힐 것”이라며 “설마 대표의 제안을 거절하겠느냐”고 했다.

이 전 총리가 상임선대위원장을 수락하면서 민주당은 이 대표와 이 전 총리의 ‘투톱’ 체제로 선거를 치르게 됐다.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선대위 구성에서 가장 중요한 직책이 상임선대위원장”이라며 “상임선대위원장이라는 것은 그야말로 중요한 결정을 (대표와) 함께 하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민주당은 설 이후에 2명의 공동 상임선대위원장과 권역·직능 대표자 등 다수의 공동 선대위원장으로 구성된 선대위를 출범한다는 계획이다.

윤다빈 기자 empty@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