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69982 0362020012357669982 03 0304001 6.0.26-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9708440000 1579708622000 related

엘리엇, 현대차 지분 모두 팔아… 정의선 체제 완성 박차

글자크기
정의선 체제 자리잡으며 공격 명분 사라져… 2년 만에 처분

현대차 작년 매출 163조원 사상최대, 글로벌 SUV 호조 덕
한국일보

엘리엇이 현대자동차 지분 전량을 매각하면서 현대차의 미래 사업과 지배구조 개편에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사진은 이달 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현대차 미디어데이에서 발언하는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행동주의 헤지펀드 엘리엇매니지먼트가 현대자동차그룹 보유 지분을 전량 매각하고 철수했다.

22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엘리엇은 보유하던 현대차 지분 2.9%, 현대모비스 2.6%, 기아자동차 2.1%를 지난해 말 모두 팔았다.

10억달러(약 1조561억원)를 투입해 현대차와 현대모비스, 기아차 주식을 매입하고 경영 참여를 선언한 지 약 20개월 만이다. 이로써 현대차의 미래 사업과 지배구조 개편에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엘리엇 계열 투자 자문사인 엘리엇 어드바이저스 홍콩은 2018년 4월 엘리엣이 현대모비스, 현대자동차, 기아자동차에 10억 달러 이상의 보통주를 보유하고 있다고 밝혔다. 엘리엇이 보유한 지분은 세 회사 시가총액(73조8,991억원) 대비 1.4% 수준이었다.

엘리엇은 현대차그룹이 계열사 간 순환출자 고리 단절을 골자로 표한 출자구조 개편을 언급하며 “개편안은 고무적이나 회사와 주주를 포함한 이해관계인을 위한 추가 조치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며 △각 계열사별 기업경영구조 개선 △자본관리 최적화 △주주환원에 대한 세부 로드맵 공개를 요구했다. 이어 “이와 같은 사안들에 대해 경영진, 이해관계인들과 직접 협력하고 개편안에 대한 추가 조치를 제안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지난 해 3월 현대차와 현대모비스 주주총회에서 엘리엇이 제안한 사외이사 선임과 배당 안건 등은 표 대결 끝에 모두 부결됐다. 올 주총에서 다시 표 대결을 벌여도 승산이 없다고 판단한 엘리엇이 지난 해 말 현대차 주가가 다소 오른 시기를 틈타 손실을 감수하고 팔아 치웠다는 분석이 나온다.

한편, 현대차는 엘리엇의 지분 매각과 관련해 “상세 주주 구성 정보는 회사 기밀 사항이라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말했다.

윤태석 기자 sportic@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