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69888 0562020012357669888 05 0506001 6.0.26-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9707436000 1579709336000

'김대원 선제골' 호주 꺾은 김학범호…대한민국, 세계 최초 9회 연속 올림픽 본선행

글자크기

AFC U-23 챔피언십…26일 사우디와 결승전

세계일보

23일 오전(한국 시간) 태국 랑싯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 4강전에서 호주에 2대 0으로 승리한 한국 선수들이 자축하고 있다. 랑싯=연합뉴스


한국 축구가 세계 최초로 올림픽에 9회 연속 진출하는 진기록을 세웠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23세 이하(U-23) 축구 대표팀은 22일 오후 10시 15분(한국시간)부터 태국 랑싯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4강전 호주를 맞아 2대 0으로 승리했다.

결승에 진출한 한국은 대회 2위를 확보, 오는 7월 열리는 일본에서 열리는 도쿄 올림픽 본선 티켓을 손에 쥐었다. 올림픽 본선 티켓은 이번 대회 3위까지 주어진다.

이날 한국과 호주는 나란히 4-2-3-1 포메이션으로 맞섰다.

한국인 오세훈(상주 상무)이 최전방을, 김대원과 정승원(이하 대구 FC), 엄원상(광주 FC)이 2선을, 원두재(울산 현대)와 김동현(성남 FC)이 3선을, 강윤성(제주 유나이티드 FC)과 이상민(울산), 정태욱(대구), 이유현(전남 드래곤즈)이 포백을 맡았다. 골문은 송범근(전북 현대)이 지켰다.

호주는 한산 투레를 원톱으로 세워 한국을 공략했다.

전반전 한국은 오세훈과 엄원상, 정승원이 잇달아 슛을 날렸지만 무위에 그쳤다.

강윤성은 상대 페널티 박스 안에서 태클에 걸려 넘어졌지만, 페널티킥 판정을 받지 못했다.

김 감독은 후반 시작과 함께 엄원상을 빼고 이동준(부산 아이파크)을 투입해 승부수를 던졌다.

후반 11분 기다리던 첫골이 터졌다. 이유현의 슈팅이 골대를 맞고 나온 순간 김대원이 가볍게 차넣으며 선제골을 가져왔다.

19분 정승원을 빼고 이동경(울산)을 투입한 한국은 공세의 고삐를 더 바짝 쥐었다. 결국 이동경은 31분 왼발슛으로 상대의 골망을 흔들었다.

2점차로 앞섰으나 한국은 공격 축구를 멈추지 않았다. 동시에 상대의 공격도 잘 막아내며 마지막까지 점수를 지켜냈다.

경기 종료 휘슬과 함께 세계 최초 올림픽 9회 연속 진출이라는 신기록을 작성한 한국 선수들의 얼굴엔 환한 웃음이 피었다.

한국은 오는 26일 사우디아라비아를 상대로 대회 우승컵을 두고 결승전을 벌인다.

사우디는 한국 대 호주전에 앞서 열린 경기에서 우즈베키스탄에 1대 0으로 승리, 올림픽 본선행을 확정했다.

김명일 온라인 뉴스 기자 terry@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