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68747 0102020012257668747 04 0401001 6.0.27-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79697267000 1579697468000 WHO 우한 폐렴 비상사태 선포 여부 23일 결정 2001231001

[속보] “우한 폐렴, 대규모 발병 단계 근접”

글자크기
서울신문

마스크·손 소독제 부족 - 중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가 400명을 넘어선 22일 진원지인 후베이성 우한의 한 약국에서 주민이 병원균 차단 기능이 있는 마스크를 고르고 있다. 현재 중국 대부분 지역에서 바이러스 차단이 가능한 KN95 마스크와 손 소독제가 동이 나 제품 구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우한 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2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명보 등에 따르면 홍콩 최고의 감염병 권위자인 홍콩대 위안궈융 교수는 우한 폐렴이 2003년 사스(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때와 같은 전면적 확산 단계에 진입할 가능성을 제시했다.

위안 교수는 “우한 폐렴은 이미 환자 가족이나 의료진에 전염되는 전염병 확산 3단계에 진입했으며, 사스 때처럼 지역사회에 대규모 발병이 일어나는 4단계에 근접하고 있다”고 경고했다.

전염병 확산 1단계는 동물에서 인간으로 전염, 2단계는 인간 사이의 전염을 가리키는데 우한 폐렴은 이를 넘어 3단계, 4단계로 진행하고 있다는 경고다.

사스는 2002년 말 중국 남부 지역에서 첫 발병 후 중국 전역은 물론 전 세계로 급속히 확산해 37개국에서 8000여명을 감염시키고 774명의 사망자를 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