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45504 0442020012257645504 06 0601001 6.0.26-RELEASE 44 SBS funE 0 false true true false 1579650285000 1579652649000 related

하다하다 장지연 사생활 폭로까지…'가세연', 도 넘은 마구잡이 폭로

글자크기
SBS funE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BS funE | 강선애 기자]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의 마구잡이식 폭로가 도를 넘었다. 가수 김건모의 성폭행 의혹은 법적 분쟁 중이라 시시비비를 가릴 필요가 있다지만, 그의 아내인 장지연의 확인되지 않은 과거 사생활과 관련된 자극적인 폭로는 논란만 부추기고 있는 모양새다.

지난 18일 대구에서 진행된 '가세연' 강연회에서 김용호 전 연예기자는 장지연을 연상하게 만든 뒤 "결혼 전에 배우 이병헌과 사귀었고 동거도 했다고 들었다. 심지어 외국에서 이병헌이 촬영 중일 때 거기에 찾아가기도 했다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업계에 취재해보니까 (남자관계가) 유명하더라"면서 이병헌뿐만 아니라 가수 A씨를 연상케 하며 장지연의 결혼 전 이성 관계가 복잡했다는 의미의 말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가세연' 측이 장지연과 관련된 이런 폭로를 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네티즌들은 "이런 건 왜 까발리는 건가. 의도가 뭔가", "가세연 너무한 거 같다", "쓸데없이 도발하지 말고 이쯤에서 멈춰라", "이런 폭로는 고소당해도 싸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도를 넘은 폭로를 비난했다.

'가세연'은 지난해 12월 6일 김건모의 술집 성폭행 및 성추행 의혹을 처음 제기하는 것으로 폭로의 물꼬를 틔웠다. 이들은 김건모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여성 B씨를 대리해 서울중앙지검에 고소장을 접수했고, 김건모 측은 혐의를 부인하며 무고와 명예훼손 혐의로 B씨를 맞고소했다.

이때만 해도 '가세연'의 폭로는 잘못을 밝히고 피해자를 보호하기 위한 정의로운 일로 비쳤다. 하지만 딱 그때뿐이었다. '가세연'의 마구잡이 폭로는 그 이후 고삐 풀린 망아지처럼 정도를 지키지 못했다.

'가세연'은 이후 또 다른 남성 연예인의 성추문을 추가 폭로했다. 김건모와 친하고 바른생활 이미지이며 MBC '무한도전'에 출연했었다는 이력을 밝혀 궁금증을 자극, 상관없는 연예인들이 이름이 오르내리는 피해를 받게 했다. 이름이 언급된 유재석은 "난 아니다"라고 해명하며 "선의의 피해자가 생기지 않길 바란다"는 바람을 전하기도 했다.

유재석이 해명하자 '가세연'은 이번에는 김태호 PD의 탈세 의혹을 제기하며, 김 PD가 자신의 의혹이 부각될 것이 두려워 유재석의 기자회견을 했을 것이라는 엉뚱한 주장을 펼치기도 했다.

확인되지 않은 소문을 '아니면 말고' 식으로 폭로하는 '가세연'의 선을 넘은 행동이 이번에는 김건모의 아내 장지연으로 향했다. 이와 관련해 김건모 소속사 건음기획 측은 "해당 발언의 강연 녹취 자료를 찾고 있는 중"이라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김건모 사건 초기에는 '가세연'의 폭로에 박수를 보냈던 여론도 지금은 많이 돌아선 모양새다. 네티즌들은 "남의 사생활 팔아 존재감 드러내나", "좀 적당히 좀 하자", "이쯤 되면 김건모 사건도 다는 믿을 수 없다", "이거야 말로 폭력이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지나친 폭로를 일삼는 '가세연'을 비난했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스타들의 생생한 사진 - 생생포토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