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45144 1092020012257645144 04 0401001 6.0.26-RELEASE 109 KBS 0 true true true false 1579648293000 1579649210000

北 “핵실험 중단 약속 얽매이지 않아…새 길 모색할 수도”

글자크기

[앵커]

지난해 북한은 미국이 새로운 셈법을 내놓지 않으면 '새로운 길'을 가겠다며 연말 시한을 정해 압박해왔는데요.

국제 회의에서 처음으로 '새로운 길'에 대한 북한의 언급이 나왔습니다.

미국이 '연말 시한'을 무시했다며 핵과 탄도미사일 실험을 하지 않겠다는 약속에 얽매이지 않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재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미국이 제재와 압박을 고집한다면 주권을 방어하기 위해 '새로운 길'을 모색해야 할 수 있다."

현지시간 21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유엔 군축회의에서 주용철 주제네바 북한대표부 참사관이 미국을 비판하며 한 발언입니다.

주 참사관은 먼저 지난 2년동안 북한이 핵과 탄도미사일 실험을 자제해왔다고 강조했습니다.

하지만 미국은 이를 무시한 채 제재를 부과하고 군사훈련을 했다고 비난했습니다.

특히 대북 제재에는 잔인하고 비인간적이라는 격한 표현까지 덧붙였습니다.

주 참사관은 "상대방이 약속을 존중하는 데 실패해 우리도 그 약속에 더는 일방적으로 묶여야 할 이유를 찾지 못했다"고 밝혔습니다.

미국의 태도 변화 없이 한반도 비핵화는 없다며 '새로운 길'을 모색할 수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이 같은 북한의 '새로운 길' 언급은 올들어 국제회의에서는 처음 나온 발언입니다.

최근 백악관이 보낸 스톡홀름 협상 재개 제안을 겨냥한 차가운 반응도 내놨습니다.

주 참사관은 미국이 대화 재개를 거론하고 있지만, 처음부터 대북 적대 정책을 철회할 의도가 전혀 없었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어 미국이 적대 정책을 포기하기 전까지 계속 전략 무기를 개발할 것이라고 다시 한번 강조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한국과 미국 측은 북한과의 협상 의지를 강조했지만, 이 같은 발언에 대해 주 참사관은 "북한은 미국으로부터 배신 외에는 아무것도 보지 못했다"며 차가운 반응을 내놨습니다.

KBS 뉴스 이재희입니다.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재희 기자 (leej@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