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45088 1112020012257645088 04 0403001 6.0.26-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9648984000 1579649202000

北 "핵실험 중단 약속 얽매이지 않을 것···새로운길 모색"

글자크기

유엔군축회의서 주장···올들어 다자회의서 ‘새로운 길’ 첫 언급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북한은 21일(현지시간) 미국이 ‘비핵화 연말 시한’을 무시했기 때문에 북한도 더는 핵실험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를 하지 않겠다는 약속에 얽매이지 않겠다고 밝혔다.

유엔, AFP,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주용철 주제네바 북한대표부 참사관은 이날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유엔 군축회의에서 “지난 2년 동안 북한은 핵·탄도 실험을 자제해왔다”고 강조했다.

그는 “불행하게도 미국은 이러한 긍정적인 태도를 무시했으며 계속해서 제재를 부과하고 한국과 공격적인 군사 훈련을 했다”면서 미국의 대북 제재에 대해 “가장 잔인하고 비인간적”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국은 북한의 발전과 정치적 시스템을 마비시키려는 야욕을 분명하게 지녔다”면서 “만일 이러한 태도가 계속된다면 한반도 비핵화는 불가능해질 것”이라고 위협했다.

주 참사관은 “미국이 대화 재개를 거론하고 있지만 처음부터 대북 적대 정책을 철회할 의도가 전혀 없었다”면서 “미국이 적대 정책을 포기하고 한반도의 지속적인 평화를 원하기 전까지 북한은 계속해서 국가 안보에 필수적인 전략 무기를 개발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만일 미국이 내 나라에 제재와 압박을 고집한다면 우리는 주권을 방어하기 위해 ‘새로운 길’을 모색해야 할 수 있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는 북한이 올해 들어 다자 회의에서 ‘새로운 길’에 대해 언급한 첫 발언이다.

앞서 북한은 비핵화 협상과 관련, 미국에 새로운 셈법을 지난해 말까지 제시하라면서 시한을 넘길 경우 새로운 길을 갈 수밖에 없다는 의사를 밝힌 바 있다.

/노희영기자 nevermind@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