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45019 0112020012257645019 01 0101001 6.0.27-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79648785000 1579649046000 호르무즈 파병 동의 2001221131 related

韓 호르무즈 독자파병에 이란 "받아들일 수 없는 결정"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권다희 기자] [the300]한-이란 고위급 협의 추진 등 가능성

머니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란이 한국의 호르무즈 해협 독자 파병에 관해 부정적 메시지를 내놨다. 한-이란 관계 관리를 위해 고위급협의 등이 이뤄질 지 주목된다. 미국 정부는 공식적으로 한국의 결정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압바스 무사비 이란 외교부 대변인은 한국 정부가 사실상의 독자 파병을 결정한 후인 21일(현지시간) "한국 정부가 아덴에 있는 함대 일부를 이 지역으로 파견하길 원한다고 우리측에 알려 왔다"며 "우리는 받아들일 수 없는 결정이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무사비 대변인은 한국이 파병한다면 미국의 모험주의 정책과 맥을 같이하는 것이라면서 이란과 한국의 오래된 친선 관계에 부합하지 않는다고 했다.

그는 이날 트위터에 한국 정부가 걸프 해역을 아라비아만으로 칭한 걸 지적하며 "한국 국방부는 페르시아만의 역사적 명칭도 제대로 모르면서 무슨 지식과 정당성으로 이 해역에 군대를 보낸다는 것인가"라며 불편한 기색도 내비쳤다. .

전날 외교부 고위 당국자도 기자들과 만나 이란측이 한국의 결정을 들은 뒤 우려 표명을 했다고 밝힌 바 있다. 그는 이 결정을 이란측에 지난주말께 통보했다고 밝히면서 "이란은 이 지역(호르무즈 지역)에 외국 군함이 오는 것에 대해서 기본적으로 반대하는 입장을 갖고 있다"며 "일차적으로는 이란이 자기들의 기존입장이 있으니 우려표명을 했다"고 전했다.

동시에 이 당국자는 "우리 입장은 우리 국민 안전, 선박보호, 국익 때문에 필요해 결정했다고 알렸다"며 "한-이란 관계는 관리를 잘 해 나가자는 일종의 사전 통보를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란은 입장이 있지만 우리는 이런 국익에 따라 결정해 한-이란 관계 관리를 위해 계속 노력해나가자 했다"며 이란도 이에 공감했다는 취지로 말했다.

이번 결정으로 이란과의 관계가 악화되지 않게끔 하기 위한 외교당국간 소통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또다른 외교부 당국자는 "한-이란관계를 잘 관리해 나갈 것"이라며 "외교적 노력에 최선을 다 할 것"이라 밝혔다.

한-이란간 고위급 협의 개최 여부에 대해서도 "다각도로 검토하고 있을 것"이라 말했다. 앞서 일본은 중동지역에 자위대 파병 결정을 내리면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 등 이란 최고위급을 직접 만났다.

한편 미국 정부는 공식적으로 한국 정부 결정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미국의 소리에 따르면 데이비드 이스트번 미 국방부 대변인은 21일(현지시간) "우리는 국제해양안보구상(ISMC·호르무즈 호위연합체)을 지원함으로써 중동 내 항해의 자유 보장을 돕는 우리 동맹 한국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이스트번 대변인은 한국의 호르무즈 해협 파병과 향후 ISMC와의 협력 여부에 관해서는 "우리가 과거에도 언급했듯 이는 국제적 해법을 요하는 국제적 문제"라고 답했다.

우리 정부는 청해부대가 미국 주도 IMSC에 속하는 형태가 아닌 우리 군 단독 지휘 아래 작전을 수행하는 방식의 독자적 파견을 결정했다. 다만 IMSC가 청해부대에 협조를 요청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관측된다. 우리 군은 정보공유 등을 위해 청해부대 소속 장교 2명을 IMSC 본부에 연락장교로 파견하기로 했다.

권다희 기자 dawn27@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