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44992 0182020012257644992 01 0104001 6.1.2-RELEASE 18 매일경제 58075039 false true true false 1579648594000 1579648686000 황교안 총선 2001221131 related

총선 출마 위해 대변인 사퇴한 고민정 "721번 버스 기사님이 나에게…"

글자크기
매일경제

[사진출처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민정 전 청와대 대변인은 "이제 촛불혁명의 그림을 내 손으로 완성해 보려 한다"고 밝혔다.

4·15총선 출마를 위해 최근 청와대 대변인직을 사퇴한 고민정 전 대변인은 지난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전세계가 주목했던 촛불혁명이 정쟁으로 그 의미가 희석되고 있었다. 완성된 줄로만 알았던 내 꿈은 아직 미완성이었던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고 전 대변인은 "완벽한 세상은 아니더라도 조금 더 완벽해지기 위해 정권교체에 뛰어들었고 그 바람은 현실이 되었다"며 "참모들에게는 호랑이 같지만 국민들 앞에선 한없이 자신을 낮추는 분이 대통령이 되었다. 그리고 난 그의 입이 되어 있었다"고 했다.

그는 이어 "세상은 생각만큼 쉽게 바뀌지 않았다. 아무리 좋은 정책을 내놓아도 국회에서 법이 통과되지 않으면 무용지물이었다"며 "내 손으로 정치를 바꿔보겠다던 국민들이 촛불로 대통령은 바꿨지만, 국회까지는 아직 아니었던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더 나은 세상은 가만히 있는 사람에게 주어지는 것이 아니다. 나의 의지로, 나의 선택으로 그 길을 걸어갈 때에만 도달할 수 있는 것"이라며 "심장이 가리키는 곳. 그곳이 내가 서야할 곳이라면 당당히 맞서겠다. 결코 피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고 전 대변인은 또 721번 버스에서 있었던 일화를 소개했다.

그는 "출마해야 한다는 요구가 밀려들던 일요일 출근길, 721번 버스에 몸을 실었다"며 "버스가 정류장에 잠시 정차하는 듯 하더니 기사님이 운전석 문을 열고 나와 캔커피를 건네며 '힘드시죠? 기운내세요!' 한마디를 던졌다"고 말했다.

"뭐라 감사의 말도 하지도 못한 채 나는 창밖 하늘에 시선을 고정시켰다. 고개를 숙이면 왠지 금방 눈물이 쏟아질 것 같았기 때문"이라고 그는 토로했다.

[디지털뉴스국 이상규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