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44836 0012020012257644836 04 0401001 6.0.26-RELEASE 1 경향신문 57702176 false true true false 1579647900000 1579676421000

미국서도 '우한 폐렴' 첫 감염자 확인

글자크기


경향신문

중국 우한에서 처음 발병한 ‘우한 폐렴’이 중국 내부는 물론이고 아시아 각국으로 전파되고 있는 가운데 태국 마스크를 쓴 돈므앙 공항 직원이 21일(현지시간) 항공기 탑승 예정자의 서류를 검토하고 있다. 방콕|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에서도 중국 우한(武漢)에서 처음 발병한 신종 감염병 ‘우한 폐렴’ 감염자가 나왔다고 로이터통신이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일으키는 것으로 확인된 우한 폐렴이 중국은 물론 아시아 지역으로 확산되는 가운데 이 바이러스가 미국에도 상륙한 것이다.

로이터통신은 중국에서 시애틀로 온 여행객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우한 폐렴 환자로 진단됐다고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측이 밝혔다고 보도했다. CDC는 중국 우한으로 여행을 다녀온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 인근 주민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우한 폐렴 환자로 진단됐다면서 이 환자의 상태는 양호한 편이라고 밝혔다. 이 환자는 30대 남성으로 지난 15일 시애틀·타코마 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고, 워싱턴주 에버렛의 의료시설에서 치료를 받아왔다. 이 환자는 우하 폐렴 관련 뉴스를 본 뒤 자신의 증상이 우한 폐렴과 유사하다고 생각해 자발적으로 의료시설을 찾아온 것으로 전해졌다.

CDC는 미국에서 우한 폐렴 감염자가 추가로 나올 수 있으며 백신 개발을 위해 국립보건원(NIH)과 협의를 진행중이라고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미 CDC는 지난주부터 미국 3개 공항에서 중국에서 온 여행객들에 대한 모니터링 활동을 벌여왔다.

중국 보건당국은 지금까지 300명이 우한 폐렴에 감염됐고, 이중 6명이 사망한 것으로 집계하고 있다. 우한 폐렴은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에서 첫 발병 사례가 기록됐으며 베이징(北京)과 광둥(廣東)성, 상하이(上海)까지 번졌으며, 한국과 일본, 태국 등에서도 감염자가 확인됐다.

중국 국가보건위원회 고위 관계자는 전날 중국 관영 CCTV에 출연해 중국에서 확인된 일부 감염 사례가 사람 간 전염이 확실하다고 밝혔다.

워싱턴|김재중 특파원 hermes@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신문 최신기사

▶ 기사 제보하기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