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44642 0722020012257644642 05 0501001 6.0.26-RELEASE 72 JTBC 0 true false true false 1579647300000 1579647371000

김학범호, 오늘 밤 호주와 4강전…'사실상의 결승전'

글자크기


[앵커]

올림픽 예선에 나선 우리 축구대표팀의 4강전이 오늘(22일)밤에 있습니다. 상대는 호주입니다. 오늘 경기가 사실상의 대회 결승전이라는 얘기가 나옵니다.

백수진 기자입니다.

[기자]

호주는 이렇게 골을 만들어냅니다.

수비 뒷공간에 찔러주는 패스.

상대가 허둥지둥하면, 그 틈을 놓치지 않고 깔끔하게 마무리합니다.

호주가 이번 대회에서 기록한 5골 중 4골을 이런 방식으로 넣었습니다.

그렇다면 과거 우리 축구와 만났을 땐 어땠을까.

우리 올림픽 대표팀은 지난 1년간 호주와 두 번 만났는데 그때마다 비겼습니다.

호주 감독은 "한국과 호주는 서로를 너무 잘 아는 사이"라며 "연장까지 120분을 뛸 준비를 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레이엄 아널드/호주 올림픽 대표팀 감독 : 한국은 선수 활용면에서 깊이가 있습니다]

호주는 키 큰 두 명의 선수에 대한 이야기를 꺼내며 경기마다 번갈아 골을 넣고 있는 조규성과 오세훈에 대한 경계를 드러냈습니다.

[김학범/올림픽 대표팀 감독 : (호주 팀은) 선수 구성 자체가 굉장히 젊고 빠르고 힘 있는 팀이다]

김학범 감독은 상대의 약점보다는 우리 팀의 강점을 내세우는 축구를 강조했습니다.

"호주전도 마지막 경기라 생각하고 있다"며 "선수들이 잘 할 수 있는 판을 깔아주겠다"고 덧붙였습니다.

태국 현지에선 우리나라와 호주의 4강전이 사실상의 대회 결승전이란 평가가 나오고 있습니다.

매 경기 선발 명단을 크게 바꿨던 우리나라는 호주전을 하루 앞두고도 누구를 선발 출전시킬지, 외부에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영상그래픽 : 김지혜)

백수진 기자 , 김영묵, 유형도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