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44381 1092020012257644381 04 0401001 6.0.27-RELEASE 109 KBS 56629614 false true true false 1579645652000 1579645711000 EU 부과 2001221331

트럼프, EU에 자동차 관세 부과 또 위협…“중산층 감세안 90일 내 공개”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위스 세계경제포럼(WEF·다보스포럼)에 참석 중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현지시간 21일 유럽연합(EU)에 자동차 관세 부과를 거듭 위협했습니다.

AP통신과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미국과 EU가 무역합의에 이르지 못하면 EU산 자동차에 대해 관세 부과를 "강력히(strongly)"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AP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현지에서 파키스탄 정상과 만나면서 이같이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EU는 무엇을 해야 하는지 그들이 안다"면서 "그들이 공정하다면 우리는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다만 "EU와 무역 합의에 이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 월스트리트저널(WSJ)과의 인터뷰에서도 "그들(EU)이 공정한 (무역) 합의를 하지 않으면 내가 관세를 부과하리라는 것을 그들이 안다"고 밝혔습니다.

WSJ은 트럼프 대통령이 EU 자동차에 대해 관세를 부과하는 것에 대해 진지하다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EU와의 협상 시한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언급을 피하면서도 "그들이 시한을 안다"며 조만간 공개적으로 시한에 대해 공개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미국은 무역확장법 232조에 따라 일본, 유럽연합(EU), 한국 등 외국산 자동차와 자동차 부품에 25%의 고율 관세를 부과한다는 계획을 추진해왔습니다. 무역확장법 232조는 외국산 수입 제품이 미국의 국가안보를 위협한다고 판단되면 긴급하게 수입을 제한하거나 고율의 관세를 매길 수 있도록 한 조항입니다.

당초 미국은 지난해 5월 17일 결정을 내릴 계획이었지만,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 명의의 포고문을 통해 해당 결정을 180일 연기했습니다. 180일 시한은 지난해 11월 13일로 만료됐지만 현재까지 부과 여부 결정은 내려지지 않았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WSJ 인터뷰에서 중산층을 위한 감세안을 마련하고 있다면서 자신이 대통령직을 유지하고 공화당이 의회를 장악하면 발효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는 오는 11월 대선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풀이됩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90일 이내에 감세안을 공개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재희 기자 (leej@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