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44094 0092020012257644094 03 0304001 6.0.26-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9644000000 1579644013000 related

중국發 훈풍 부나했더니…우한 폐렴에 유통가 '긴장'

글자크기
뉴시스

[베이징=AP/뉴시스]20일(현지시간) 중국 베이징의 베이징 철도역 앞에 여행객들이 마스크를 쓰고 이동하고 있다. 2020.01.20.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손정빈 기자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인 '우한 폐렴'이 중국 내에서 확산하고 국내에서도 지난 20일 첫 확진자가 나오면서 유통업계가 긴장하고 있다. 특히 면세점업계는 우한 폐렴으로 인해 최근 꾸준히 증가세에 있던 방한 중국인수가 다시 쪼그라들 수도 있다는 위기감을 느끼고 있다.

한국관광공사는 앞서 올해 우리나라를 찾는 중국인 관광객이 지난해(600만명)보다 최대 25% 늘어나 750만명에 육박할 수도 있다고 내다봤다. 2016년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갈등으로 시작된 중국 정부의 한한령(限韓令) 기조가 사실상 해제될 거라고 예상한 것이다. 실제로 백화점업계도 한한령 해제 기운이 느끼고 있다. 신세계백화점과 현대백화점은 지난 16일까지 중국인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각각 46.5%, 42.6% 늘었다고 했다.

그러나 이후 상황이 좋지 않다. 중국 후베이성 성도 우한에서 지난달 발생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가 우한 뿐만 아니라 베이징·광둥·항저우 지역으로도 퍼져나가면서 시진핑 국가주석은 "전력 대응"을 당부했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수억명 인구가 한꺼번에 움직이는 중국 최대 명절 춘절(春節) 때 한국에 올 것으로 예상했던 관광객 규모도 줄어들 수 있다는 예상이 나온다. 중국인들이 예년과 달리 이동 자체를 꺼리게 되면 자연스럽게 한국 관광도 자제할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면세점업계 관계자는 "우한 폐렴이 당장에 시장에 영향을 주지는 않을 거라고 본다"면서도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했다. 다른 관계자는 "훈풍이 불고 있다고 할 정도로 중국인 관광객이 꾸준히 늘고 있던 상황에서 이런 이슈가 생긴 게 좋지는 않다"고 했다.

춘절 때 대규모 이동이 벌어지면서 우한 폐렴이 더 확산하게 되면 중국 당국이 이동 자제를 요청할 가능성도 있고, 이와 함께 국내 공항의 방역 수준이 올라가면 중국인 관광객이 더 위축될 수밖에 없다는 전망도 나온다. 중국 당국은 아직 공식적으로 춘절 귀향 등 이동을 자제해달라고 요청하지는 않은 상황이다.

여행업계 관계자는 "중국 정부가 춘절 때 바이러스 확산을 얼마나 막느냐에 따라 중국인 관광객수도 달라질 수 있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b@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