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43934 0112020012257643934 06 0601001 6.0.27-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79643122000 1579643162000 아내의맛 함소원 2001220901 related

아내의 맛, 함소원 "집안이 변기냐"…진화 가출 소동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구단비 인턴기자]

머니투데이

지난 21일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아내의 맛'에는 함소원과 진화 부부의 갈등이 그려졌다./사진=TV조선 예능프로그램 '아내의 맛' 캡처


18살차 연상·연하커플 배우 함소원과 진화 부부가 육아 문제를 두고 충돌했다.

지난 21일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아내의 맛'에서는 부부싸움을 하는 함소원과 진화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함소원은 귀가 후 딸의 대변 흔적이 곳곳에 남아있는 집안 상태를 보고 분노를 감추지 못했다.

진화 또한 예상하지 못한 상황에 당황해 청소하려 했지만 미처 정리하지 못했다. 함소원은 "애가 벌써 두 살인데 대변도 처리 못 하냐"고 말했다.

이에 진화는 "당신이 하면 되잖아"라며 "말만 하지 말고 직접 해, 당신 손은 뒀다가 뭐해"라고 쏘아붙였다.

함소원은 "당신 출장 갔을 때 애 누가 봤어?"라며 "집 안이 변기야"라고 받아쳤다. 그러자 진화는 쥐고 있는 물티슈를 집어던진 채 옷가지를 싸고 집을 나섰다.

당황한 함소원이 "이 시간에 어딜 가냐"며 붙잡았지만 진화는 냉랭히 "바람 쐬러 간다"는 말을 남긴 채 돌아섰다.

구단비 인턴기자 kdb@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