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43648 0582020012257643648 05 0506001 6.0.27-RELEASE 58 스포츠월드 0 false true true false 1579640400000 1579653184000 김학범 호주 2001221201

조규성·오세훈 ‘머리싸움’… 올림픽 진출 운명 달렸다

글자크기

호주와 U-23 챔피언십 4강전… 측면 공격 강점 살려야

[권영준 기자] 조규성(22·안양)과 오세훈(21·상주)의 ‘머리’에 한국 축구의 올림픽 진출이 걸려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2일 밤 10시 15분(한국시간) 태국 랑싯의 탐마삿스타디움에서 호주와의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 준결승에 나선다. ‘2020 도쿄올림픽 아시아 최종예선’을 겸해 열리는 이번 대회에 걸린 본선 진출 티켓은 3장. 즉 호주전에서 승리하면 올림픽 진출을 확정한다.

스포츠월드

조규성(왼쪽)과 오세훈. 대한축구협회


쉽지 않은 상대다. 호주는 이번 대회 4경기에서 3실점을 허용했다. 조별리그 3경기에서는 모두 1실점씩 내줬으나 16강전에서는 무실점 경기를 펼쳤다. 탄탄한 수비진을 갖췄지만 그렇다고 해서 뚫지 못할 라인은 아니라는 뜻이다. 조건은 있다. 바로 제공권 경쟁에서 앞서가야 한다.

호주 수비진은 피지컬에 강점이 있다. 조별리그 2차전부터 8강전까지 3경기 연속 중앙 수비진을 구축한 딜런 라이언(빌렘Ⅱ)과 타스 무도쿠타스(웨스턴 시드니)는 신장이 각각 184㎝와 188㎝다. 여기에 미드필더 자크 던컨(오르후스GF)도 183㎝로 높다.

신장에서는 밀리지 않는다. 김학범호 최전방을 책임지고 있는 조규성과 오세훈이 각각 188㎝와 193㎝다. 관건은 ‘어떻게’ 경쟁을 하느냐에 달려있다. 사실 김학범호의 공격은 측면에 열쇠가 있다. 조별리그 1차전 승리의 주역 이동준(부산)을 필두로 8강전 ‘드라마 결승골’을 작렬한 이동경(울산) 정우영(프라이부르크) 김대원 정승원(대구) 등 자원이 풍부하다. 조규성과 오세훈의 제공권 경쟁이 필요한 이유는 바로 이 측면의 강점을 살릴 수 있기 때문이다.

이들이 후반에서 연결하는 패스를 잘 지켜 측면으로 연결해준다면 공격 흐름이 원활하게 돌아갈 수 있다. 아직 누가 선발 명단에 오를지 모른다. 김학범 감독은 상대 전력에 따라 조규성과 오세훈을 번갈아 활용하고 있다. 오세훈은 중국과 우즈베키스탄전에, 조규성은 이란과 요르단전에 나섰다. 이번 호주전 역시 전력 분석을 통해 공격을 번갈아 책임질 것으로 보인다. 중요한 점은 누가 나서든 제공권 경쟁을 통한 연계 플레이에 있다.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