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43339 1022020012257643339 05 0506001 6.0.26-RELEASE 102 인터풋볼 0 false true true false 1579637702000 1579637767000

[In 방콕] '오늘밤 10시' 도쿄올림픽 티켓 두고 한국vs호주 4강전

글자크기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방콕(태국)] 이현호 기자=한국축구의 2020 도쿄올림픽 진출 여부가 22일 밤에 결정된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U-23 축구대표팀은 22일 오후 10시 15분(한국시간) 태국 방콕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4강전에서 호주와 맞대결을 펼친다. 한국은 호주전을 반드시 승리해 결승 무대에 안착하겠다는 각오다.

#4강전 이기면 도쿄행 확정!...지면 '죽음의 3-4위전'

이 대회 성적에 따라 오는 7월 일본에서 열리는 도쿄올림픽 본선 티켓이 배정된다. 4강에 진출한 팀은 한국, 호주, 사우디아라비아, 우즈베키스탄으로 이들 중 최종 3위 안에 드는 세 팀만 올림픽 무대를 밟는다. 대회를 4위로 마무리한 팀은 4년 뒤 2024 파리 올림픽을 기약해야 한다.

한국의 목표는 당연히 올림픽 본선 진출이다. 도쿄행을 확정지으면 세계 최초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 기록을 쓰게 된다. 한국은 아슬아슬하게 3-4위전을 거쳐 올림픽에 나설 생각은 없다는 자세다. 4강전을 앞두고 취재진과 만난 선수단은 "3-4위전이 더 치열할 것"이라며 결승 진출만 바라봤다.

#김학범 감독, "호주와 한국, 너무 잘 아는 사이"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4강전을 하루 앞둔 21일 낮, 한국의 김학범 감독과 호주의 그레이엄 아놀드 감독이 기자회견에 나섰다. 먼저 김학범 감독은 "4강전이 아니라 마지막 경기라고 생각한다. 우리 선수들을 믿는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호주는 굉장히 좋은 팀이다. 훌륭한 감독이 있고 선수 구성 자체가 젊고 빠르다"는 칭찬과 함께 "한국과 호주는 최근 자주 만났다. 대회 직전 연습경기도 치렀다. 서로를 너무 잘 알고 있어 좋은 경기가 될 것"이라고 명경기를 기대했다.

호주의 아놀드 감독은 "8강전 시리아와의 경기가 연장전까지 흘러갔다. 선수단 회복에 중점을 두고 있다"면서 "시리아전에서 120분을 소화할 수 있다는 걸 보여줬다. 한국전에서도 90분이든 120분이든 준비됐다. 그게 우리의 장점"이라고 말했다.

#엄원상, "체력은 우리가 낫다"...정우영, "준비한대로"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1일 오후 훈련에 앞서 엄원상이 취재진과 만났다. 엄원상은 "예선부터 8강까지 힘들게 올라왔다. 형들이 8강전에서 정말 열심히 뛰어줬다. 제가 4강전에 뛰게 되면 형들이 하던 걸 이어서 더 잘하겠다"고 다짐했다. 또한 "우리 팀엔 체력 좋은 선수들이 많다. 아직 체력 걱정은 안 한다. 호주보다 우리가 (체력적으로) 위에 있다고 생각한다"고 자신했다.

정우영은 "제가 공격포인트를 기록했으면 우리 팀이 더 수월하게 올라올 수 있었다. 공격수로서 공격포인트는 당연하다. (포인트를 쌓지 못해) 제 자신에게 아쉬움이 크다"고 돌아봤다. 그러면서 "준비한대로 하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라고 선전을 전망했다.

#정태욱-김진야, "선수라면 누구나 올림픽 원해"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루 전인 20일에 만난 정태욱과 김진야 역시 4강전 필승 각오를 다졌다. 정태욱은 "축구선수로서 올림픽이라는 무대는 큰 동기부여가 된다. 어떤 선수든 그럴 것"이라는 마음가짐을 전했다. 김진야는 "아직 부족하지만 나라를 대표하는 만큼 최선을 다하겠다. 4강에서 져도 3-4위전이 있지만 그건 생각하지 않고 4강전 이겨서 올림픽 티켓을 따겠다"고 결승전을 바라봤다.

이처럼 김학범호는 모두 하나 된 마음으로 올림픽 진출을 염원했다. 그 꿈에 도달하기 위해서는 4강 호주전을 반드시 승리해 마음 편히 도쿄 올림픽 진출을 확정지어야 한다. 한국과 호주의 올림픽 티켓 싸움은 22일 밤 10시 15분 JTBC와 네이버 스포츠를 통해 실시간으로 볼 수 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