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42682 0682020012257642682 02 0201001 6.0.27-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false true false 1579629600000 1579638341000 김경수, 킹크랩 시연 봤다 2001220931 related

“김경수, 킹크랩 시연 봤다”… 2심 재판부 잠정결론 내려

글자크기
김경수 경남도지사(53)의 ‘댓글 여론 조작 혐의’ 사건을 심리해온 2심 재판부가 김 지사가 ‘킹크랩’(댓글 조작 자동화 프로그램) 시연을 봤다고 결론 냈다. 재판부는 ‘잠정적 판단’이란 단서를 달았지만 김 지사가 1, 2심 재판 과정에서 줄곧 ‘시연을 본 적 없고, 킹크랩의 존재 자체를 몰랐다’는 취지로 진술한 점을 감안하면 김 지사에게는 불리한 상황이 됐다. 김 지사에게 유죄를 선고한 1심 재판부도 시연을 봤다고 판단했다.

서울고법 형사2부(부장판사 차문호)는 21일 김 지사에 대한 재판에서 “잠정적이긴 하지만 김 지사가 ‘드루킹’(온라인 닉네임) 김동원 씨(51·수감 중)의 킹크랩 시연을 봤다는 사실은 각종 증거들을 통해 증명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재판부는 김 지사가 댓글 순위를 조작하는 데 관여한 공범인지, 공범이라면 어느 정도의 책임이 있는지 등이 중요한 쟁점이어서 이를 앞으로 있을 심리에서 살펴보겠다고 했다. 이날은 김 지사에 대한 항소심 선고가 있을 예정이었지만 재판부는 범행 공모 여부 등에 대한 심리가 더 필요하다고 판단해 변론을 재개했다.

다음 재판은 3월 10일 오후 2시에 열린다.

김예지 기자 yeji@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