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42571 0242020012257642571 04 0401001 6.0.26-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79625640000 1579672056000

트럼프 '탄핵 정국' 본격화…대선 앞두고 둘로 쪼개진 美

글자크기

美 상원, 21일 트럼프 탄핵 심리 개시

증인 채택 등 놓고 공화-민주 '기싸움'

CNN 설문…트럼프 vs 反트럼프 갈라져

이목 분산 효과… 다보스 떠난 트럼프

이데일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이 마이크 펜스 부통령과 함께 20일(현지시간) 워싱턴DC에 있는 마틴 루터 킹 목사 기념비를 방문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김정남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대한 상원의 탄핵 심판이 본격화하며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다. 증인 채택 등을 두고 격화하는 공화당과 민주당간 기싸움은 이번 탄핵 이슈가 올해 11월 대선까지 이어지는 정국의 주도권을 좌우할 수 있는 사안이어서다. 실제 탄핵 여부를 떠나 지지층 결집에 따른 ‘정치적 양극화’는 불가피해 보인다.

이런 와중에 당사자인 트럼프 대통령은 다보스포럼 참석을 위해 스위스로 날아갔다. 자신에게 쏠릴 국내의 이목을 분산시키려는 의도로 읽힌다.

◇미국 상원, 21일 탄핵 심리 절차 개시

20일(현지시간) 블룸버그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미국 상원은 21일 오후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 심리를 시작한다. 앞서 지난달 18일 하원은 트럼프 대통령의 ‘우크라이나 스캔들’을 두고 권력 남용·의회 방해 혐의에 대한 표결을 진행한 후 가결했다. 최종적으로 탄핵을 판단하는 상원으로 공이 넘어온 것이다.

헌법재판소가 탄핵 여부를 가리는 한국과 달리 미국은 상원이 이를 맡는다. 하원 탄핵소추위원들이 검사 역할을 하고 상원의원들이 배심원으로서 탄핵 여부를 결정하는 게 큰 틀이다. 재판장은 존 로버츠 대법원장이 담당한다. 미국의 탄핵 심판은 상원의원 100명 중 3분의2 이상이 찬성해야 처리할 수 있다.

미치 매코널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는 이미 탄핵 심리 절차를 담은 결의안을 회람했다. 외신에 따르면 하원이 22일부터 이틀간 탄핵 이유를 설명하는 게 첫 절차다. 트럼프 대통령의 변호인단은 그만큼 변론의 기회를 얻는다. 이후 상원은 핵심 중 핵심으로 꼽히는 추가 증인 소환 여부를 두고 검토를 시작하며, 증인 채택은 백악관과 민주당이 토론을 거친 뒤 상원이 비공개 회의를 열어 투표로 결정한다.

이미 트럼프 대통령은 하원에서 역사상 세 번째 탄핵 당한 대통령이라는 오명을 썼다. 다만 상원은 기류가 다를 가능성이 높다. 집권 공화당이 53석으로 과반 이상을 점하고 있어서다. 민주당은 45석이다.

더 주목되는 건 실제 탄핵 여부보다 공화당과 민주당의 주도권 싸움이다. 11월 대선을 앞두고 탄핵 정국을 유리한 방향으로 끌고 가려는 여론전이 더 뜨거울 것이란 얘기다.

민주당은 벌써부터 잔뜩 벼르고 있다.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믹 멀베이니 백악관 비서실장 대행, 멀베이니의 보좌관인 로버트 블레어, 마이클 더피 백악관 예산관리국(OMB) 국가안보담당 부국장 등 4명을 증인으로 채택해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다. 우크라이나 스캔들을 두고 “트럼프 대통령이 정확히 알고 있다”고 한 사업가 레프 파르나스를 상원으로 불러야 한다는 주장도 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 측은 “정치 공세”라며 일축하고 있다. 백악관의 대통령 법률팀은 이날 상원에 제출한 110쪽 분량의 변론 요지서를 통해 “상원은 불충분한 탄핵안을 신속히 거부해야 한다”며 “대통령에게 무죄를 선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원 소추위원들이 최근 내놓은 111쪽 분량의 탄핵소추 요지서에 대한 반박 성격이다.

◇CNN 설문…트럼프 vs 反트럼프 양분

미국 여론은 이미 둘로 쪼개졌다. CNN이 지난 16~19일 미국 성인 1156명을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를 보면, 응답자의 51%는 “상원이 탄핵에 찬성해야 한다”고 답했다. 반대해야 한다는 답변은 45%였다. 표본오차(±3.4%포인트)를 고려하면 미국이 트럼프 진영과 반(反)트럼프 진영으로 정확히 갈라져 있다는 해석이 가능하다.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 여부를 가를 대선까지 맞물려, 당분간 미국 정국이 혼돈에 빠질 수 있다는 뜻이다.

미국 내부가 긴박하게 돌아가는 가운데 정작 트럼프 대통령은 스위스로 떠났다. 탄핵 심리 개시일과 같은 날인 21일부터 열리는 세계경제포럼(WEF·다보스포럼)에 참석해 기조연설을 하기 위해서다.

이는 미국 내에서 자신의 탄핵 심판에 쏠릴 관심을 분산시키기 위한 전략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미국 ABC뉴스는 “모든 시선은 트럼프 대통령과 스웨덴 청소년 환경운동가 그레타 툰베리간 결전(showdown)에 쏠릴 것”이라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기후 변화 회의론자로 잘 알려져 있다. 두 인사는 21일 앞뒤 순서로 연설한다.

아울러 트럼프 대통령은 그간 경제 성과를 강조할 것이라고 외신들은 전했다. 그는 최근 중국과 1단계 무역 합의에 서명했다. 새로운 미국·멕시코·캐나다협정(USMCA)도 타결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