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42537 0012020012257642537 02 0213006 6.0.26-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false true false 1579624200000 1579624806000 related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입지 ‘군위 소보·의성 비안’ 결정

글자크기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최종 이전지가 공동후보지인 ‘군위군 소보면-의성군 비안면’으로 결정됐다. 사업 추진 3년6개월 만에 공항 입지는 결정됐지만 실제 공사가 이뤄지기까지는 상당한 진통이 예상된다.

경북도선거관리위원회는 21일 군위·의성 지역 39개 투표소에서 ‘대구 군 공항(K2) 이전 주민투표’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정했다고 22일 밝혔다. 군위군민(2만2189명)은 단독후보지(군위 우보)와 공동후보지(군위 소보-의성 비안)에 대한 찬반을 묻는 투표용지 2장에, 의성군민(4만8453명)은 공동후보지에 대한 찬반을 묻는 투표용지 1장에 기표했다.

앞서 국방부와 각 지자체는 각 지역(우보·소보·비안)의 투표율(50%)과 찬성률(50%) 합산 수치가 가장 높은 곳으로 소보 또는 비안 중 어느 한 곳이면 공동후보지로, 그렇지 않으면 우보를 군공항 입지로 결정하기로 했다. 선정 지역에는 민간공항도 함께 짓게 된다.

선관위가 22일 오전 1시30분 현재 의성 지역에 대한 개표를 마감한 결과, 전체 4만2646표 중 찬성 3만8534표(90.36%), 반대 4112표(9.64%)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군위군의 경우, 단독후보지는 찬성 1만3246표(76.27%), 반대 4122표(23.73%)로 나타났다. 공동후보지에 대해서는 찬성 4436표(25.79%), 반대 1만2762표(74.21%) 등으로 집계됐다.

앞서 지난 16~17일 진행된 사전투표 등을 합한 최종 투표율은 군위 80.61%, 의성 88.69%로 각각 나타났다. 투표율과 찬성률을 절반씩 합산한 최종 점수는 공동후보지가 89.52로, 단독후보지의 78.44점을 앞섰다.

통합신공항 건설의 큰 산을 넘었지만 아직 까다로운 절차가 남아 있다. 주민투표로 선정된 지역의 단체장은 국방부 장관에게 정식 유치 신청을 할 수 있다. 이후 ‘군 공항 이전부지 선정위원회’의 심의를 통해 이전지를 확정짓게 되면 비로소 공사가 진행된다. 2026년에 개항한다는 게 국방부 등의 목표다.

하지만 국방부가 공고한 이전부지 선정계획에는 유치 신청 기한이 나와 있지 않다. 또한 2017년 법제처의 유권해석 등을 보면, 공동후보지의 경우 두 곳의 단체장 모두가 유치 의사를 밝혀야만 이전 부지의 지위를 확보한다. 특히 김영만 군위군수가 “주민의견 존중”을 이유로 찬성율이 더 높은 ‘우보’를 유치 신청하거나, 결과에 불복할 움직임을 보이고 있어 의성군과 갈등이 예상된다.

앞서 두 지역 주민들이 지난 13~14일 선거 개입을 이유로 상대 단체장을 고발하는 등 마찰을 빚고 있다는 점도 우려스럽다. 결과에 승복하지 못하고 집단 행동에 나설 경우, 신공항 건설의 추진 동력이 떨어질 수 있다.

통합신공항은 15.3㎢ 규모로 현재 면적(7.1㎢)의 2.2배 수준으로 건설된다. 이전 사업비로 8조8800억~9조1400억원이 투입된다. 선정지에는 군 공항 이전 특별법에 따라 3000억원 이상의 지원사업이 진행된다.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22일 오후 4시 대구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주민투표 결과와 이에 대한 수용의 메시지, 향후 추진 방향 등을 발표할 예정이다. 국방부와 대구·경북 지자체는 영남권 신공항 백지화 직후인 2016년 7월부터 통합신공항 건설 사업을 벌여 왔다.

백경열 기자 merci@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신문 최신기사

▶ 기사 제보하기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