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42332 0092020012257642332 03 0304001 6.0.27-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9619700000 1579619709000 안랩 AI 정보보안 스타트업 제이슨 인수 2001221501 related

[AI가 미래다] 글로벌 기술기업 부상 네이버…AI·로봇·클라우드 방점

글자크기
뉴시스

【서울=뉴시스】네이버랩스가 도전해 나갈 기술 목표인 'A-CITY' 이미지화 그래픽 (출처: 네이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이진영 기자 = 국내 대표 인터넷 기업 네이버가 인공지능(AI)·로보틱스·클라우드 등 3가지 기술을 축으로 미래 성장 동력 키우기에 속도를 내고 있다.

앞서 네이버는 지난 2017년 사내 기술 연구조직을 분사해 로보틱스·자율주행 등 선행 기술을 연구하는 네이버랩스를 출범시켰다.

네이버랩스가 그리는 기술 목표는 '에이시티(A-CITY)'다. 다양한 형태의 머신들이 도심 각 공간을 스스로 이동하며 새로운 방식의 ‘연결’을 만들고 AI와 로봇이 공간의 데이터를 수집·분석·예측해, 최종적으로 다양한 인프라들이 자동화된 도심 환경을 일컫는다.

네이버는 이를 위해 도심 속 실내와 도로, 인도 등 모든 공간을 고정밀 지도 데이터로 통합해 장소·환경·목적에 따라 다양한 변용이 가능한 지능형 자율주행머신을 구축했다. 또 여기에 자연스러운 인터랙션 기술을 더해 사용자들에게 네이버와 연계된 정보·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네이버는 이러한 목표 하에 로보틱스·자율주행·매핑·측위 등 기술도 발전시키고 있다. 지난해 6월에는 고도화된 ‘하이브리드 HD 매핑’ 솔루션을 활용해 연내 서울 시내 왕복 4차선 이상의 주요 도로 2000km의 레이아웃 지도를 완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동시에 10cm 이내의 정밀도로 끊김 없이 위치를 측정할 수 있는 측위 기술도 고도화하고 있다.

실제로 3차원 지도 제작에 필요한 고정밀 실내 측위 기술과 이를 활용한 증강현실(AR) 내비게이션, 로봇 자율주행과 같이 고차원적인 세부 기술을 동시에 확보한 사례는 세계적으로 극히 드물다. 이런 기술들은 대형쇼핑몰, 공항 등의 대규모 공간에서 보다 유용하게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뉴시스

(출처: 네이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AI의 핵심 인프라라고 평가받는 클라우드 역시 네이버의 새로운 미래 성장 동력이다.

네이버의 운영 노하우와 기술력을 기반으로 선보인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의 올해 키워드는 공공, 금융 시장 선점, 엔터프라이즈 시장 공략과 글로벌 매출 확대다.

네이버 비즈니스 플랫폼(NBP)는 클라우드 사업 시작 3년 만에 클라우드 원천 기술을 가진 국내 대표 클라우드 사업자로 자리매김했다.

특히 공공, 금융 전용 클라우드를 개발 및 구성해 해당 산업의 고객이 안심하고 클라우드를 사용할 수 있도록 준비를 마쳤다. 올해는 이를 바탕으로 고객을 확보하는 데 주력할 계획이다.

NBP는 이미 다수의 엔터프라이즈 고객을 확보하고 있다. 올해는 고객사의 데이터센터와 클라우드 데이터 센터를 하나의 인프라처럼 통합 관리 할 수 있는 클라우드 모델을 주력으로 엔터프라이즈 시장 공략에 더욱 집중할 예정이다.

이밖에도 네이버와 라인의 인지도가 높은 동북, 동남아시아를 중심으로 현지화 및 영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mint@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