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42161 1082020012257642161 06 0602001 6.0.27-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9618984000 1579618990000 아내의맛 함소원 2001220901 related

'아내의 맛' 함소원 폭풍 잔소리→진화 폭발 '2020 합진대첩 발발'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예나 기자] 함소원 진화 부부가 또 다시 일촉즉발 전쟁 위기에 치달았다.

21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함소원 진화 부부의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함소원은 진화가 집 정리를 하자면서 오래된 물건을 버리자고 하자 화를 냈다. 진화는 함소원의 옛날 옷부터 12년 전 제작한 DVD까지 끄집어내며 모두 버리자고 했고, 함소원은 극구 말렸다.

진화는 "이사를 해야하니까 필요없는 건 버려야 한다"고 함소원을 설득했다. 함소원은 "왜 이렇게 토를 다느냐. 이런 걸 잔소리라고 한다"면서 시어머니 노릇이라고 지적했다.

이를 들은 진화는 "머리 아프다"면서 한숨을 쉬었다. 또 진화는 "이게 다가 아니다. 밖에도 산더미"라며 함소원을 데리고 주방으로 향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함소원은 곧 일하러 가야한다면서 화를 냈다. 진화는 주방 곳곳에 놓여있는 음식물부터 식재료들을 끄집어 내보였다. 심지어 라면마저 유통기한이 두달 가량 지난 상태였다. 이를 지적하자 함소원은 "2개월 밖에 안 지났다. 왜 못 먹냐"고 큰소리쳤다.

결국 진화는 함소원을 방으로 들어가라고 했다. 방에 들어간 함소원은 크게 한숨을 내쉬더니 외출 준비를 하고는 밖으로 나갔다.

함소원이 나간 사이 진화는 독박 육아를 맡았다. 집안일부터 혜정이 돌보기까지 혼자 도맡은 진화는 지친 기색이 역력했다. 한창 청소를 하는 진화에게 전화를 건 함소원은 "청소하고 혜정이 목욕 시켜"라며 속사포처럼 잔소리를 해댔다.

진화는 서둘러 전화를 끊고는 함소원이 시킨 대로 청소를 하고 혜정이를 씻겼다. 하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혜정이는 진화의 옷과 거실 곳곳에 대변을 보는 대참사가 일어났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때 함소원이 집으로 돌아왔다. 함소원은 혜정이를 재우고는 "지금 뭐하는 거냐"고 따졌다. 이어 "애가 벌써 두 살인데 아직 대변도 처리 못하냐. 아이들이 있는 곳은 항상 깨긋해야 한다. 잘못하면 아플 수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진화는 "당신이 하면 되잖아. 말만 하지 말고 직접해. 당신 손은 뒀다가 뭐하냐"고 되물어 함소원을 분노하게 만들었다. 함소원은 차오르는 분노를 참지 못하고 진화에게 화를 내다가 "요즘 내 인생이 왜이러냐"고 한탄했다.

그러자 진화는 옷가지를 싸서는 그대로 집을 나가버렸다. 당황한 함소원은 급하게 진화의 뒤를 쫓았지만 어디로 가는지 알 수 없었다.

hiyena07@xportsnews.com / 사진=TV조선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