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42001 0292020012157642001 06 0602001 6.0.27-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79616700000 1579616748000 블랙독 선생님 서현진 2001220915 related

'블랙독' 서현진VS유민규, 둘 다 결국 정교사 낙방 … 국어과 '적격자 없음' [종합]

글자크기
OSEN

[OSEN=전은혜 기자]'블랙독'에 정교사 임용 결과가 발표 된 가운데, 서현진과 유민규 모두 정교사에 실패 했다.

20일 오후 방송된 tvN '블랙독' (극본 박주연, 연출 황준혁)에서는 고하늘(서현진 분)과 지해원(유민규 분)이 정교사 자리를 놓고 경쟁을 하게 됐다.

수업계획서와 시강이 끝난 가운데, 면접의 마지막 질문으로 "왜 교사를 하고 싶으십니까"라고 했다. 먼저 "아이들이 이쁩니다. 이뻐서 집에 가서도 계속 생각 나고 그럽니다. 그래서 학교에 계속 있는 것 같습니다."라는 하늘의 말에 이어 지해원이 "고등학교 2학년때 은사님이 계셨습니다. 제가 정말 사고도 많이 쳤는데 많이 안아주셨습니다 그 덕분에 제가 여기에 있는 것 같습니다" 라고 했다.

OSEN

면접이 끝난 뒤 고하늘이 지해원에게 "수고하셨습니다. 선생님"이라며 인사를 나눴다. 1차는 고하늘이 1등, 2차는 지해원이 1등을 해서 회의가 열린 가운데 박상순(라미란 분)은 "객관적으로 보면 고하늘 선생님을 뽑아야 겠죠. 근데 지해원 선생님을 뽑아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게 6년동안 그 자리를 지켜준 사람에 대한 예의겠죠"라고 했다. 이에 도연우(하준 분)가 "아니 객관적인 평가인 1차 시험 1등을 떨어트린다는 건 말이 안된다"면서 "교육부 감사가 들어오면 이건 분명히 문제가 된다"고 했다. 이에 교장이 "같은 과는 아니지만 문수호 선생님은 어떻게 생각 하세요"라고 했다.

문수호(정해균 분)는 "이 이야기를 드려야 하나 말아야 하나 고민을 했었는데요. 저와 고하늘 선생님의 소문에 대한 이야기 입니다. 사실 고하늘 선생님 기간제 교사 채용시 뒤를 봐줬다는 소문 여기 계신 모든 선생님들 다 들으셨을 겁니다. 사실 아닙니다. 저는 기간제 교사 채용에 전혀 관여한 적이 없습니다. 이번 정교사 채용도 마찬가집니다. 저는 무조건 능력있는 분을 채용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이번 국어과 교사로는 지해원 선생님을 추천합니다."라고 했다. "근거는 뭐예요"라는 교장의 말에 "당장 현장에 투입할 수 있는 능력이 필요한데 우리 학교에서 재계약을 하면서 6년을 버텼어요. 그거면 충분하다고 생각합니다" 라고 했다.

OSEN

"이의 있습니다. 지해원 선생님은 다섯명 중에서 필기 점수가 가장 낮습니다. 이건 교육부에서 감사가 나올 때 문제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라고 도연우가 이를 반박하고 나섰다. 예수정은 회의를 마치고 돌아가는 문수호에게 "지해원 선생님 끝까지 말 안한거 진짜 멋있었어"라고 했다. "진짜 백으로 들어온 사람이 있었고, 그걸 지해원 선생이 알고 있었다고 하니 그게 이해가 되서. 그냥 그뿐입니다."라면서

졸업식 날, 국어과는 많은 의견 충돌로 결국 이사장 재단 회의까지 열린 가운데, 국어과는 적격자가 없어서 합격자 없음이 발표됐다. 이에 문수호가 지해원의 빈 자리를 보고 해원을 잡기 위해서 달리기 시작했다. 해원이 면접 때 말했던 은사님은 문수호였다. 수호는 사범대에 합격한 해원을 안아주면서 자랑스러워했던 과거를 회상 했다. 학교를 나서며 해원은 "저 안아주시면 안돼요? 저 6년동안 진짜 힘들었는데"라고 말했다.이에 수호가 벅찬 표정으로 해원을 안았다. /anndana@osen.co.kr

[사진]tvN '블랙독' 방송화면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