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41836 0022020012157641836 01 0101001 6.0.26-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9614707000 1579644838000 related

“28일 현역의원 하위 20% 개별 통보”에 민주당 술렁

글자크기
중앙일보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2차 총선 공약 발표'에 참석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가 설 연휴 직후인 오는 28일 현역 의원 평가 ‘하위 20%’에게 개별 통보하기로 했다.

대상자는 모두 22명으로 여기에 속한 현역 의원들은 경선에서 20% 감점 불이익을 받는다. 당내 경선에서 이기기는 사실상 어렵다는 의미다.

당규에 따르면 통보를 받은 해당자들은 48시간 이내 이의 신청이 가능하다지만 당내 경선에서 이기기는 사실상 어렵다.

공관위원을 맡은 이근형 당 전략기획위원장은 21일 공관위 전체 회의 후 기자들을 만나 “하위 20% 해당자에 대해서 오는 28일 원혜영 공관위원장이 개별 통보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구체적인) 개별통보 방법을 결정하지는 않았지만, 아무래도 20명이 넘는 만큼 직접 만나거나 문서로 통보하는 대신 전화 통화 하지 않을까 싶다”고 덧붙였다.

지난 20일부터 ‘하위 20%’ 대상자 개별 통보 착수 소식이 전해진 민주당 내는 술렁이는 분위기다.

애초 민주당은 하위 20% 명단 전체 공개 방안을 검토했지만 소속 의원의 반발이 상당했다. 의원들은 명단이 공개되면 당내 경선 뿐만 아니라 다른 당 후보와 붙는 본선에도 불이익을 미칠 것이라는 우려를 내비쳤다. 특히 평가가 저조한 현역 의원들에 대한 불출마 압박도 거세질 것으로 예상돼 혼란이 더해졌다. 이에 이해찬 당 대표는 지난 20일 비공개 최고위원회에서 “명단 공개는 안 된다”고 못 박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이 위원장도 하위 20% 대상자를 외부에 공개하는 문제와 관련해 “일괄 발표도 필요하지 않으냐는 소수의견이 있었다”면서도 “다수의견은 이벤트성으로 활용하기보다 충분히 경선에서 불이익을 줄 수 있기 때문에 안정적으로 운영하는 게 좋지 않냐는 것”이라고 말했다.

중앙일보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운데)가 2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민주당은 앞서 선출직 공직자평가위원회에서 현역 의원들의 의정·지역활동에 대한 평가를 진행했다.

중간평가(45%)와 최종평가(55%)를 합산한 결과에 따라 하위 20% 의원들을 뽑았다. 평가결과는 현재 공관위에 이관된 상태다.

공관위는 이 외에도 기초단체장 재보궐 선거를 관리할 기초자치단체장공천관리 소위원회와 후보자 경쟁력을 조사할 공천적합도조사 소위를 설치하기로 했다. 각 위원회는 윤호중 소위원장와 이근형 소위원장이 맡는다.

또 후보자의 도덕성을 심사할 후보자검증 소위(백혜련 소위원장), 공천 세부 규칙을 정하는 당헌당규 소위(윤호중 소위원장)도 만든다.

공관위검증 소위에서는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 등 검증위원회 심사가 마무리되지 않은 예비 후보들을 이관해 심사하며 검증위원회에서 나오지 않았던 문제가 새롭게 제기됐을 때는 후보자검증 소위가 다룰 방침이다.

아울러 이 위원장은 “당헌·당규에 명확한 규정이 없거나 세부적인 안이 마련되지 않은 내용이 일부 있다”며 “가감산 대상 중 신인 가산점은 20%로 범위가 정해져 있는데, 구체적으로 몇 퍼센트를 적용할지 등을 당헌당규소위에서 다루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