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41763 0012020012157641763 01 0101001 6.1.1-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79613701000 1579658060000 원희룡 보수 통합 신당 합류 2001220731 related

안철수, ‘조국 비판’ 김경율 만나 “공정한 나라 만들자”

글자크기

“귀국 후 가장 뵙고 싶었던 분”

일각 ‘반문재인 행보’ 해석엔

“진보·보수 가를 문제 아니다”

경향신문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오른쪽)가 21일 서울 중구 달개비에서 김경율 전 참여연대 집행위원장과 만나 악수하고 있다. 김정근 선임기자 jeongk@kyunghyang.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58)가 21일 김경율 전 참여연대 공동집행위원장과 만나 ‘공정’ 화두를 부각했다. 김 전 위원장은 지난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 의혹을 두고 참여연대와 여권의 미온적 태도를 공개적으로 비판한 뒤 참여연대에서 물러났다.

안 전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중구 ‘컨퍼런스하우스 달개비’에서 진행된 김 전 위원장과의 회동 배경을 두고 “(김 전 위원장은) 귀국하면 가장 먼저 뵙고 싶었던 분”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해외에 있을 때 조국 사태가 나며 평소보다 10배가량의 연락을 받았다. 그 과정에서 김 전 위원장의 용기있는 행동을 알게 됐다”고 설명했다. 회동 직후엔 “우리 사회가 공정한 나라가 되기 위해 어떻게 해야 하는지에 대해 깊이있는 대화를 나눴다”며 “반칙과 특권이 없는 나라를 만들어야 한다는 데 공감했다”고 밝혔다.

집권세력의 ‘불공정’을 지적한 진보 인사와 만나 공정 문제를 논의한 것을 두고 반여권 행보라는 분석이 나온다. 정치권에선 “안 전 대표가 반문 노선을 강조한 행보”라고 해석했다. 조국 사태와 청와대 하명수사, 검찰 인사 파문 등으로 현 정부에 대한 비판 기류가 확산된 상황을 파고들었다는 것이다.

안 전 대표가 정계 복귀 명분으로 여권 독주 저지를 내세운 만큼 당분간 ‘반문’은 핵심 전략이 될 수밖에 없다. 안 전 대표는 이날 “(총선에서) 일대일 구도가 되면 정부·여당이 이길 수밖에 없다”며 “야권이 치열하게 혁신 경쟁을 하는 것이 나중에 파이를 합하면 훨씬 더 커질 수 있는 길”이라고 했다.

그러나 안 전 대표의 행보를 두고 “문재인 트라우마에 갇혀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호남만 해도 여권 지지율이 높아 반문 행보로는 총선에서 성과를 낼 수 없다. 또 반문 기조는 ‘중도 빅텐트’ 추진 과정에서 대안신당 등 호남 세력 참여에 걸림돌이 될 수 있다.

이를 의식한 듯 안 전 대표는 “공정은 진보·보수를 가르는 문제가 아니다”라며 특정 세력 반대 행보로 비치는 시각을 경계했다.

박용하 기자 yong14h@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신문 최신기사

▶ 기사 제보하기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