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41650 0372020012157641650 06 0602001 6.0.26-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9612856000 1579614840000 related

'낭만닥터 김사부 2' 한석규, 이성경에게 수술 맡겨..."할 수 있냐?"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SBS '낭만닥터 김사부2' 캡처


[헤럴드POP=임채령 기자]한석규가 이성경에게 수술을 맡겼다.

21일 방송된 SBS '낭만닥터 김사부 2'(연출 유인식, 이길복/극본 강은경) 6회에서는 차은재(이성경 분)에게 수술을 맡긴 김사부(한석규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총상환자와 자상 환자의 등장으로 돌담병원 응급실은 아수라장이 됐다.

카지노 근처 조폭들의 패싸움으로 인해 신입 경찰이 총상을 입었고, 조폭 중 한 명인 자상을 입은 것. 응급실에 두 환자가 동시에 들어와 경찰들과 조폭들로 가득찼다.

경찰들과 조폭들 모두 김사부에게 치료를 맏고 싶어했다. 연차가 낮은 의사들이 자신의 동료를 치료하는 것을 탐탁지 않아 한 것.

경찰들과 조폭들이 서로 김사부에게 치료를 받으려고 시끄럽자 뒤늦게 나타난 김사부는 “왜 이렇게 시끄럽냐"며 "왜 그렇게 위험한 걸 들고 싸우냐”고 말했다.

결국 김사부는 박민국(김주헌 분)의 반대에도 위급한 총상환자의 수술을 결정했다. 그러면서 김사부는 차은재에게 자상 환자를 맡겼다.

이에 박민국은 “수술 울렁증 있는 애한테 왜 그런 걸 맡기냐”고 했지만 김사부는 “포기하는 순간 핑곗거리를 찾고, 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순간 방법을 찾는다”며 “그렇게 걱정되면 직접 총상 환자 맡아라”라고 했다.

이어 김사부는 차은재를 바라보며 할 수 있겠냐고 물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