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41428 0202020012157641428 06 0602001 6.0.26-RELEASE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79611581000 1579611609000 related

`낭만닥터 김사부2` 한석규, 이성경 믿었다..."수술해 봐"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서지경 객원기자 ]

‘낭만닥터 김사부2’의 한석규가 이성경에게 수술을 맡겼다.

21일 방송된 SBS 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2’에서는 김사부(한석규)가 차은재(이성경)에게 자상 환자 수술을 맡겼다. 차은재가 수술 울렁증이 있다는 걸 알면서도 맡긴 것이다.

이날 돌담병원엔 경찰인 총상 환자와 조직폭력배인 자상 환자가 실려옴과 동시에 조직폭력배들이 들이닥쳤다. 정인수와 윤아름은 총상 환자를 맡아 긴급 조치를 시작했다. 소식을 들은 김사부는 하던 수술을 서우진에게 맡겼다.

수술을 앞둔 총상 환자의 동료 경찰은 김사부를 찾았다. 비교적 연차가 낮은 의사들이 자신의 동료를 치료하는 것을 탐탁지 않아 한 것이다. 이를 들은 조직폭력배는 “그렇게는 안 된다”며 다투기 시작했다. 뒤늦게 나타난 김사부는 “왜 이렇게 시끄럽냐. 여기 병원이다”고 했다. 김사부는 “왜 그렇게 위험한 걸 들고 싸우냐”며 경찰들과 조직폭력배들을 나무랐다.

이후 김사부는 총상 환자를 찾았다. 하지만 자상 환자 역시 환자가 안 좋았다. 김사부가 총상 환자를 수술방으로 옮기려 하자 박민국은 이를 막았다. 박민국은 “굳이 수술까지 가야겠냐”며 “총상에 이미 심정지까지 온 건 주요 장기에 심각한 상태다”고 분석했다. 이어 박민국은 “가능성 없는 질질 환자를 끌고 가는 건 의사가 할 짓이 못 된다”며 “살릴 수 있는 환자를 살려야 한다”고 했다. 총상 환자를 포기하고 자상 환자를 살리자는 것이다. 김사부는 이를 무시하고, 총상 환자를 수술방에 올렸다.

이어 김사부는 차은재에게 자상 환자를 맡겼다. 박민국은 이를 보고 “수술 울렁증 있는 애한테 왜 그런 걸 맡기냐”고 항의했다. 그러자 김사부는 “포기하는 순간 핑곗거리를 찾고, 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순간 방법을 찾는다”고 했다. 김사부는 이어 박민국에게 “그렇게 걱정되면 직접 총상 환자 맡아라”라고 했다. 김사부는 차은재에게 할 수 있냐고 물었고, 차은재는 할 수 있다고 답했다. 차은재는 김사부가 보여준 자신에 대한 믿음에 답하기 위해 수술에 나섰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