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41276 0012020012157641276 04 0404001 6.0.27-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79610820000 1579610884000 IS 살비 2001220831

이슬람 무장세력 IS 새 수장은 알살비

글자크기

이라크 태생 이슬람법학자일각 “정체 불투명” 반론도

경향신문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 새 수장의 정체가 확인됐다고 영국 가디언이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가디언은 새 수장이 이라크 태생 아미르 무함마드 압둘 라흐만 알마울리 알살비(사진)라고 복수의 정보당국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보도했다.

IS는 지난해 10월 리더 아부 바크르 알바그다디가 시리아에서 미국 군사작전으로 사망한 뒤 아부 이브라힘 알하시밀리 알쿠라이시를 후계자로 공표했다. 가명인 데다 신상에 대해 알려진 바 없었지만, 영국 정보당국은 석 달간 추적을 통해 실체를 파악했다.

가디언에 따르면 알살비는 이라크 북서부 니네베주 탈아파르 지역의 투르크멘계 가정에서 태어났다. IS 지도부 인사 중에서는 드물게 비(非)아랍계다. 이라크 모술대에서 수학했으며 이슬람법인 샤리아 해석 관련 학위를 취득했다. 슬하에 최소 아들 한 명을 두고 있으며, 형제인 아델 알살비는 터키에서 ‘투르크멘 이라크 전선’이라는 정당의 대표로 활동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2003년 미국의 이라크 침공 이후 미군 저항활동을 벌이다, 이듬해 미군에 의해 이라크 남부 캠프부카 교도소에 수감됐고, 이곳에서 알바그다디를 만났다.

이슬람법학자로서 IS의 테러에 정당성을 부여하면서 ‘교수’ 별명을 얻었다. IS가 이라크 내 소수종파 야지디족을 학살하고 성노예화하는 것은 샤리아에 부합한다고 판결했으며, 이라크 내 기독교도의 주거주지인 니네베 평원 파괴 행위도 정당화했다. 알바그다디 사망 전인 지난해 8월 이미 차기 지도자로 임명됐다. 정보당국은 그가 이라크 모술의 산간지역에서 은신하고 있을 것으로 추정한다. 일각에서는 정체가 불투명하다는 반론도 제기되고 있다고 가디언은 전했다.

박효재 기자 mann616@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신문 최신기사

▶ 기사 제보하기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