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40760 1092020012157640760 03 0301001 6.0.26-RELEASE 109 KBS 0 false true true false 1579607975000 1579608307000 related

롯데 신격호 명예회장 빈소 마지막날 조문 이어져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롯데그룹 창업주 신격호 명예회장의 빈소에는 조문 마지막 날인 오늘도 조문객들의 발길이 이어졌습니다.

오늘 오후에는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모친 이명희 신세계 회장과 함께 빈소를 찾았습니다.

구광모 LG 회장과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 한화 금춘수 부회장, 유경선 유진그룹 회장, 쿠팡 김범석 대표 등도 빈소를 찾았습니다.

제프리 존스 주한 미국 상공회의소 회장과 필립 터너 주한 뉴질랜드대사 등 외교 사절과 송철호 울산시장 등도 찾아 유족을 위로했습니다.

신 명예회장의 한정 후견인을 맡았던 사단법인 선의 이사장인 강금실 전 법무부 장관과 박재완 전 기획재정부 장관, 이기권 전 고용노동부 장관 등도 빈소를 찾았습니다.

롯데그룹은 오늘 오전까지 약 1천여명 이상의 조문객이 다녀갔다고 밝혔습니다.

영결식은 내일(22일) 오전 7시 서울 롯데월드몰 8층 롯데콘서트홀에서 진행됩니다.

영구차는 신 명예회장의 숙원사업이었던 롯데월드타워를 한 바퀴 돈 뒤 장지인 울산 울주군 선영으로 향할 예정입니다.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공아영 기자 (gong@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