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40331 0292020012157640331 05 0506001 6.0.27-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79605360000 1579605500000 호주전 김학범호 2001221001

'호주전 D-1' 한국, 훈련장 2층까지 비우는 철저함 [오!쎈 방콕]

글자크기
OSEN

[OSEN=방콕(태국) 곽영래 기자]김학범 감독이 훈련을 지켜보고 있다. /youngrae@osen.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방콕(태국), 이승우 기자] 김학범 감독이 호주와 결전을 앞두고 철저하게 훈련 상황을 비밀에 부쳤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23세 이하 (U-23) 축구대표팀이 오는 22일 오후 10시 15분 태국 빠툼타니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4강 호주와 경기를 치른다.

호주와 경기에서 승리하고 결승에 진출하면 한국은 2020 도쿄 올림픽 본선으로 향한다. 또한 세계 최초로 8회 연속 올림픽 본선에 진출한 기록을 9회로 늘릴 수 있다.

4강 경기를 하루 앞둔 21일 오후 김학범호는 태국 방콕의 알파인 훈련장에서 마지막 담금질을 마쳤다.

이날 한국은 15분 동안 공개된 훈련에서 여느 때와 마찬가지로 워밍업과 가벼운 패스 훈련을 진행했다. 훈련 공개 시간 말미에 코칭 스태프가 각종 훈련 장비를 설치하는 모습이 포착됐지만 구체적인 내용은 철저하게 비밀에 부쳐졌다.

김학범 감독은 마지막 훈련에서도 비밀 유지에 만전을 기했다. 훈련이 진행된 알파인 풋볼 캠프 트레이닝 건물 2층에서 그라운드를 훤히 볼 수 있다. 훈련 시작 전 김학범 감독은 건물 2층에 있는 사람들까지 철수시켜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훈련장 보안 요원이 2층까지 배치됐다.

김학범 감독이 이토록 비밀 유지에 신경 쓰는 것은 매번 바뀌는 선발 명단 때문이다. 한국은 매경기 적게는 6명, 많게는 8명의 선발 라인업이 바뀌었다. 선수들조차도 경기 2시간 전에야 자신의 선발 출전 여부를 알 수 있다.

그래엄 아놀드 호주 감독이 “시스템이나 운영면에서는 큰 변화가 없을 것”이라고 말하긴 했지만 상대팀 감독 입장에선 혼란스러울 수 밖에 없다./raul1649@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