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39814 0682020012157639814 01 0101001 6.0.26-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9602660000 1579603227000 related

고민정 “721번 버스에 몸 싣고…” 광진을서 오세훈과 맞붙을까

글자크기
동아일보

고민정 전 청와대 대변인.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민정 전 청와대 대변인이 “전세계가 주목했던 촛불혁명이 정쟁으로 그 의미가 희석되고 있었다. 이제 그 그림을 내 손으로 완성해 보려 한다”며 4·15 총선 출마 의지를 다졌다.

고 전 대변인은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내 손으로 정치를 바꿔보겠다던 국민들이 촛불로 대통령은 바꿨지만, 국회까지는 아직 아니었다. 완성된 줄로만 알았던 내 꿈은 아직 미완성이었던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고 전 대변인은 총선 출마를 결심하게 된 이유로 721번 버스에 탑승했던 일화를 소개했다. “출마해야 한다는 요구가 밀려들던 어느 일요일 출근길에 복잡한 마음을 다스려보려 721번 버스에 몸을 실었다. 그런데 달려가던 버스가 정류장에 잠시 정차하는 듯하더니 기사님이 내게 캔커피를 건네는 것 아닌가. 기사님은 '힘드시죠. 기운내세요' 한마디를 던지고 다시 운전석으로 돌아갔다”고 전했다.

이어 “뭐라 감사의 말도 하지도 못한 채 나는 창밖 하늘에 시선을 고정시켰다. 고개를 숙이면 왠지 금방 눈물이 쏟아질 것 같았기 때문”이라고 했다.

고 대변인은 제주도 여행을 언급하며 “공항에서 만난 할아버지, 렌트카 업체에서 일하던 직원, 길을 걷다 마주친 내 또래의 부부는 721번 버스기사님처럼 ‘힘내세요!’하며 간절함과 응원의 눈빛을 보냈다”면서 불출마 결심이 흔들린 또 하나의 계기를 소개하기도 했다.

이어 “완벽한 세상은 아니더라도 조금 더 완벽해지기 위해 정권교체에 뛰어들었고 그 바람은 현실이 됐다“면서 “더 나은 세상은 가만히 있는 사람에게 주어지는 것이 아니다. 나의 의지로, 나의 선택으로 그 길을 걸어갈 때에만 도달할 수 있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심장이 가리키는 곳. 그곳이 내가 서야 할 곳이라면 당당히 맞서겠다. 결코 피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고 전 대변인은 출마 지역을 구체적으로 밝히지는 않았다. 그러나 ‘721번 버스’를 언급하면서 관련지역이 아닐까 하는 추측이 나왔다.

‘721번 버스’는 서대문구 북가좌동에서 광진구 화양동을 왕복한다. 고 전 대변인이 사는 곳은 서대문구 남가좌동이며 721번 버스의 종점인 광진구 화양동은 광진을 지역에 속한다. 이에 정계 안팎에서는 고 전 대변인이 서울 광진을 지역 출마를 시사한 것 이라고 해석했다.

광진을 지역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지역구다. 자유한국당에서는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출마를 준비하고 있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