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39548 0512020012157639548 03 0304001 6.0.26-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79601924000 1579677538000 related

대한항공 "'한진칼 불법파견' KCGI 측 주장 사실 아냐"

글자크기
뉴스1

(뉴스1 DB) /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조재현 기자,박응진 기자 = 대한항공은 한진칼에 불법파견과 부당지원을 했다는 KCGI(일명 강성부펀드)측 주장과 관련해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대한항공은 21일 "한진칼에 대한 직원 파견은 그룹 내 인력 교류에 해당되는 적법한 전출"이라며 "파견 시 발생하는 인건비 등 제반 비용에 대해서는 공정한 계약에 의거, 정당한 절차로 정산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대한항공은 "이와 같은 그룹사 간 전출 및 인적 교류는 그룹 내 다양한 사업에 대한 이해와 인력양성을 목적으로 시행하는 것으로, 타 기업에서도 통상적으로 시행하고 있는 적법한 방식"이라며 KCGI 측 주장을 반박했다.

앞서 한진칼 2대 주주 KCGI는 3월 주주총회를 앞둔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한진칼 이사 연임을 위해 대한항공 임직원을 한진칼에 파견했다는 의혹과 관련한 입장문을 통해 "한진그룹의 건전한 경영에 해가 되는 위법행위를 즉각 중지하고, 공정하게 한진칼 주주총회에 임해 한진그룹 기업가치의 보존과 제고를 위해 힘써줄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조 회장이 최근 대한항공 임원을 포함해 직원 여러명을 한진칼에 파견했는데, 일각에서는 이 같은 조치가 주총을 선제적으로 준비하기 위한 차원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이와 관련해 KCGI는 "대한항공 임직원들이 조 회장의 총수 자리를 지키기 위한 의결권 위임 작업에 나설 것이라는 언론의 보도가 사실이라면, 이는 총수 개인의 이익을 위해 계열회사인 대한항공의 인력과 재산을 유출하는 것으로서, 공정거래법상 부당지원행위 등에 해당하고, 파견법 위반의 소지도 크다"며 "KCGI는 이와 같은 대한항공의 부당지원, 불법파견 의혹에 대해 그대로 묵과하지 않을 예정"이라고 했다.
cho84@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