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38691 0022020012157638691 05 0501001 6.0.26-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9597842000 1579598090000

프로야구, 2023년 샐러리캡 도입한다

글자크기
한국야구위원회(KBO)가 프로야구 출범 후 처음으로 샐러리캡(연봉총상한제)을 도입하는 등 큰 폭의 제도 개선을 한다. KBO 사무국은 21일 서울 도곡동 야구회관에서 2020년 첫 이사회를 열어 전력 평준화와 선수권익 향상을 위한 제도 개선안을 확정, 발표했다.

중앙일보

KBO 이사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발표 내용 대부분은 KBO 이사회와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선수협)가 지난달 합의에 이른 사항이다. 선수협이 KBO 이사회의 제도 개선안을 받아들이면서 요구한 '샐러리캡'의 실체가 이번 이사회를 통해 드러났다.

샐러리캡은 2023년 시행한다. 이에 앞서 2021년과 2022년 외국인 선수와 신인 선수를 제외한 각 구단의 연봉(연봉·옵션 실지급액·FA 연평균 계약금) 상위 40명 평균 금액의 120%를 샐러리캡 기준으로 설정했다. 상한액은 2023년부터 3년간 유지되며 이후 물가 상승률 등을 고려해 이사회에서 재논의한다.

외국인 선수 샐러리캡도 별도로 적용된다. 2023년부터 구단이 외국인 선수(최대 3명)와 계약할 때 지출할 수 있는 비용은 연봉, 계약금, 옵션 및 이적료 포함해 최대 400만 달러로 제한된다. KBO리그를 처음으로 밟는 신규 외국인 선수에 대한 고용 비용은 100만 달러가 유지된다.

샐러리캡 상한액을 1회 초과하면 초과분의 50%가 제재금으로 부과된다. 2회 연속 초과하면 초과분의 100% 제재금과 다음연도 신인 드래프트 1라운드 지명권 9단계 하락, 3회 연속 초과하면 초과분의 150% 제재금과 다음연도 1라운드 지명권 9단계 하락의 제재를 받게 된다.

예고된 대로 자유계약선수(FA) 등급제가 내년에 시행된다. 최근 3년간(2018∼2020년) 평균 연봉과 평균 옵션 금액으로 순위에 따라 등급을 나누고 등급별로 보상 규정을 완화했다.

A등급(구단 연봉 순위 3위 이내·전체 연봉 순위 30위 이내)의 경우 전년도 선수 연봉의 300% 현금 보상 또는 보호 선수(20명)를 제외한 선수 1명과 연봉 200% 현금 보상과 같은 기존 보상안을 유지한다.그러나 B등급(구단 연봉 순위 4∼10위·전체 연봉 순위 31∼60위)의 경우 보호선수를 기존 20명에서 25명으로 확대하고 보상 금액도 전년도 연봉의 100%로 완화했다.C등급(구단 연봉 순위 11위 이하·전체 연봉 순위 61위 이하) 선수의 경우 선수 보상 없이 전년도 연봉의 150%만 보상하도록 했다. 만 35세 이상 신규 FA는 C등급이 적용된다.

해당 등급은 구단 연봉 순위와 전체 연봉 순위 두 가지 조건을 모두 충족해야 하지만, 급하게 시행되는 점을 고려해 올해에만 한시적으로 전체 연봉 순위 30위 이내이면 A등급으로 적용하기로 했다.

또한 KBO 이사회는 샐러리캡 시행과 함께 현재 고졸 9년, 대졸 8년인 FA 취득 기간을 고졸 8년, 대졸 7년으로 각각 1년씩 단축하기로 했다. 선수 최저 연봉은 2021년부터 현재 2700만원에서 3000만원으로 300만원 인상된다.

리그 경쟁력 강화를 위해 올해부터 외국인 선수 규정은 3명 등록, 3명 출전으로 바뀐다.또 2023년부턴 육성형 외국인 선수도 둘 수 있다. 육성형 외국인 선수는 퓨처스(2군)리그에 출전하고 1군 외국인 선수가 다치면 대체 선수로 활동할 수 있다.

지난해처럼 정규리그 1위가 2개 팀일 경우 상대 전적을 따지지 않고 1위 결정전을 치른다. 1위 팀이 3개 구단 이상이면 예전처럼 상대전적, 다득점, 전년도 성적순으로 순위를 결정한다.부상자 명단도 도입된다. 경기나 훈련 중 다친 선수이 대해 구단은 10일, 15일, 30일 중 하나를 택해 부상자 명단 등재를 신청할 수 있다. 부상자명단에 오른 선수는 해당 기간 FA 등록일수를 인정받는다.

김식 기자 seek@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