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38671 0142020012157638671 01 0101001 6.0.26-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9597817000 1579597826000 related

안철수, 보수통합 선긋기··“與 함정에 들어가는 것”

글자크기
“‘1대1’ 구도면 與승리”
“조국 비판 용기”..공정사회 강조


파이낸셜뉴스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오른쪽)가 21일 서울 중구 한 식당에서 김경률 전 참여연대 공동집행위원장과 회동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21일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의 보수통합 논의에 대해 “그것이야 말로 정부·여당이 만든 함정에 들어가는 것”이라며 보수통합 합류에 선을 그었다.

안 전 대표는 이날 서울 중구의 한 식당에서 김경률 전 참여연대 집행위원장과 만난 뒤 보수통합에 관한 기자의 질문에 “(한국당과 새보수당이) 예전 생각에 많이 사로잡힌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1대1 구도가 되면 정부·여당이 이길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오히려 이런 상황에서 야권에서 치열한 혁신 경쟁을 하는 것이 나중에 합한 파이가 훨씬 클 수 있는 길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향후 안 전 대표는 외부 인사들과의 회동 후 손학규 대표를 비롯한 바른미래당 의원들도 만날 것을 예고했다.

진보진영이나 보수진영의 새로운 목소리를 내는 인사를 만날 생각 있냐는 질문에는 “공정은 진보·보수의 문제가 아니라 사회 기본중의 기본”이라며 “내편은 옳고 상대는 틀리다는 비상식적 생각이 우리나라를 어렵게 한다”며 가능성을 열어뒀다.

한편 안 전 대표는 ‘조국 사태’ 당시 조국 전 법무부장관을 비판하고 참여연대를 탈퇴한 김경률 전 참여연대 공동집행위원장을 만나 ‘공정’의 가치를 강조했다.

그는 1시간 20분 가량의 오찬이 끝난 후 김 전 위원장을 “용기 있는 분, 귀국하면 가장 먼저 보고 싶었던 분”이라고 추켜세우며 “우리 사회가 공정한 나라 되기 위해 어떤 점이 부족하고 어떻게 해야 하는지 듣느라 시간가는 줄 몰랐다”고 밝혔다.

이어 “정직하고 성실한 사람이 인정받는 나라가 돼야 한다는데 공감했다”며 “각자 영역에서 공정한 사회 되는데 일조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계속 연락을 주고받기로 했다”고 밝혔다. ming@fnnews.com 전민경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