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38121 1112020012157638121 01 0101001 6.0.26-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9596693000 1579596700000 related

외교부 "이란, 호르무즈해협 파병 우려 표명"

글자크기

韓 "한이란 관계관리위해노력"

방위비, 남북협력 연관성일축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정부가 청해부대의 호르무즈해협 독자 파병하기로 결정한 데 대해 이란이 우려를 표명한 것으로 21일 전해졌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오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지난 주말께 이란 측에 외교경로를 통해 정부의 결정을 알렸다”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이란측 입장은 그 지역(호르무즈 해협)에 외국 군대나 선박이 오는 것에 대해 기본적으로 반대한다는 입장을 갖고 있다”면서 “일차적으로 그것에 따라 우려를 표명했다”고 말했다. 다만 이 당국자는 “한·이란 관계는 잘 해나가자 이 정도의 일종의 사전 통보가 있었다”며 양국 간의 소통이 있었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는 ‘한-이란 관계에 부정적 영향이 없을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우리는 우리 국익이 있다. 우리 국민을 보호하고 선박의 안전을 담보해야 하고, 이란은 이란대로 입장이 있으니 우리는 우리 국익에 따라서 결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앞으로 한-이란관계를 관리해나가기 위해 노력해나가야 한다”면서 “그런 것에는 이란 측도 일차적으로 같은 반응”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외교부는 호르무즈해협 파병 결정이 한미 방위비분담협상이나 남북 협력 구상과는 무관하다고 선을 그었다.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이번 파병이 한미 방위비분담협상이나 남북 협력과 연관돼 있느냐’는 질문에 “명백하게 아무 상관이 없다”고 밝혔다.
/박우인기자 wipark@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