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37981 0182020012157637981 01 0104001 6.0.26-RELEASE 18 매일경제 52874101 false true true false 1579596367000 1579617846000 related

막말·세습공천 논란…민주당 "이러다가 역풍" 내부 긴장

글자크기
매일경제

21일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왼쪽 둘째)가 국회에서 열린 원내 대책회의에 참석해 현안 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 [김호영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4·15 총선이 84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내부에서 "현재 판세를 결코 낙관할 수 없다"는 신중론이 확산되고 있다.

최근 벌어진 막말, 세습 공천 논란이 향후 총선 과정에서 민주당의 발목을 잡을 수 있는 데다 문재인 대통령에게 의존한 이른바 '문재인 마케팅'을 지나치게 앞세우면 여론 역풍을 맞을 수도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당 일부에서는 총선 승리를 지나치게 낙관했다가 낭패를 본 2016년 새누리당(현 자유한국당 전신)의 전철을 밟을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21일 여당 의원·보좌진은 "당 지도부가 문 대통령 인기와 당 지지율에 취해 판세를 너무 긍정적으로 보고 있는데, 이는 매우 위험하다"고 주장했다. 최근 지도부는 이번 총선을 가장 안정적인 당내 분위기에서 진행하고 있다고 자평했다. 하지만 개별 의원들이 각 지역구에서 접하는 민심으로 미뤄보아 이번 선거에서 승리를 섣불리 장담할 수 없다고 전했다.

선거 경험이 많은 한 여권 관계자는 "2016년 새누리당꼴이 날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4년 전 총선을 앞둔 90일간 당시 여당인 새누리당은 각종 논란에도 당 지지율이 굳건했지만 침묵하던 민심은 선거에서 투표로 심판했다"며 "현재 민주당 흐름이 당시와 매우 유사하다"고 설명했다.

매일경제
2015년 12월 김무성 당시 새누리당 대표는 "180석 이상 확보는 가능한 목표"라고 말했다. 한국갤럽 여론조사를 보면 2016년 1~4월 총선 직전까지 새누리당 지지율은 40% 안팎에서 움직였고, 민주당은 20% 초반에 머물렀다. 박근혜 당시 대통령에 대한 긍정 평가는 40% 초·중반, 부정 평가는 40% 후반 수준이었다. 이 기간 '비박계 살생부 논란' '윤상현 의원의 김 전 대표에 대한 막말 녹취 파문' 'TK(대구·경북) 진박 감별 논란' 등이 이어졌지만 새누리당이 우려할 정도의 지지율 폭락은 없었다. 그러나 20대 총선에선 원내 2당으로 밀려났다.

민주당도 올 들어 이해찬 당대표가 '장애인 비하 발언'으로 구설에 올랐다. 문희상 국회의장 아들의 세습 공천 논란은 당 안팎에서 진행형이다.

실제로 김해영 의원이 20일 '세습 공천'의 부당함을 비판한 것을 놓고 여당 내부에선 "4·15 총선 낙관론을 각성하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부동산 투기 의혹으로 물러났던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은 "차익을 기부하겠다"고 밝힌 뒤 민주당 예비후보로 등록했다. 지난 검찰 개혁 관련 법안 과정에서 당론을 따르지 않은 금태섭 의원을 놓고 정봉주 전 의원은 "제거하겠다"며 출마를 선언했다. 정 전 의원은 성추행 혐의로 기소됐다가 최근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았다.

막말과 일부 출마자의 논란에도 현재 민주당 지지율은 40% 수준을 유지하며 외형적으론 굳건해 보인다. 하지만 한 수도권 중진 의원은 "문재인정부가 임기 반환점을 넘어선 상황에서 여론조사에 반영되지 않은 유권자들의 정부 정책 평가 의지를 간과해선 안 된다"고 말했다.

한 민주당 관계자는 "한국당의 실책이 커 보여 그 반사이익을 얻고 있는 것을 놓고 총선 전략을 잘 짜고 있다고 생각해선 안 된다"고 언급했다. 민주당은 2012년 제19대 총선에서도 김용민 당시 노원갑 후보의 막말 파문과 공천 과정 잡음 등으로 예상과 달리 선거에서 패배한 바 있다.

지나친 '문 대통령 마케팅'에 대한 우려도 제기된다. 최근 문 대통령 지지율이 보합세를 기록 중인 가운데 여당은 문 대통령에 대한 부정 평가 항목에 주목하고 있다.

한국갤럽 조사를 보면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과 '일방적·편파적' 등 소통 부족 문제가 부정 평가 이유로 가장 많이 꼽혔다.

이는 2016년 박 전 대통령의 부정 평가 이유 상위 항목과 유사하다. 한 재선 의원은 "중도층을 흡수해야 하는 선거에서 경제 문제와 소통 부족 문제가 계속 거론되면 문 대통령과 한 묶음으로 분류되는 여당 후보들이 타격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최근 귀국한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 변수도 간과할 수 없다. 당내에서는 일단 파장이 크진 않을 것으로 평가절하하고 있지만 향후 행보에 따라 중도층을 흡수할 가능성을 주시하고 있다. 특히 안 전 대표가 귀국 후 첫 공식 행보로 호남 지역을 방문한 것도 민주당에는 신경 쓰이는 대목이다. 안 전 대표는 4년 전 국민의당을 창당해 호남 28석 가운데 무려 23석을 차지하는 돌풍을 일으켰다.

[채종원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