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36505 0562020012157636505 05 0506001 6.0.26-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9593807000 1579593834000

‘서로 너무 잘 아는 상대’ 한국·호주, 훈련장도 같이 써

글자크기
세계일보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한국과 호주의 4강 전을 앞둔 21일 오후(현지시간) 공식 기자회견을 마친 김학범 감독(오른쪽)과 그레이엄 아널드 호주 감독(왼쪽)


결전을 앞둔 한국과 호주가 같은 훈련장에서 또 만났다. 올림픽 티켓이 걸린 승부인데다 서로 너무 잘 아는 상대인 만큼 치열한 승부가 예상된다.

한국 23세 이하(U-23) 대표팀은 오는 22일 오후 10시15분(이하 한국시간) 태국 방콕 탐마삿 경기장에서 호주와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4강전을 치른다.

김학범 감독은 8강 요르단전 이후 호주에 대해 “서로 너무 잘 아는 사이”라고 말했다. 두 팀은 1년 사이에 두 차례나 만났다. 지난해 3월 캄보디아에서 열린 대회 조 예선에서 맞붙어 2-2로 비겼다. 또 지난 3일 말레이시아에서 진행된 비공개 평가전에서도 1-1로 승부를 가르지 못했다.

게다가 훈련장도 같다. 두 팀은 8강전부터 태국 방콕의 알파인 훈련장을 사용했다. 8강전 때는 동시간대에 훈련이 진행됐기 때문에, 당시 호주 대표팀 관계자들은 한국 취재진의 동선 하나하나에 민감한 반응을 보일 만큼 전력 노출에 신경을 썼다.

4강전을 앞둔 21일에도 두 팀은 같은 훈련장을 사용한다. 호주는 오후 5시부터 오후 6시30분까지, 한국은 오후 7시부터 오후 8시30분까지다. 한국팀은 잔디 상태가 좋고 숙소와의 거리가 가까워서 이곳을 훈련장으로 선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호주도 냉정하게 한국전에 대비하고 있다. 호주의 골키퍼 톰 글로버는 “8강 시리아전 승리가 매우 기쁘지만, 우린 한국전을 앞두고 있다”며 “우리는 묵묵히 다음 경기를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래엄 아놀드 호주 대표팀 감독 역시 “4강에 처음 오른 것도 대단한 일이지만 나는 다음 경기에 집중하고 있고, 우리 선수들이 더 높은 곳에 오르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최승우 온라인 뉴스 기자 loonytuna@segye.com

사진=연합뉴스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