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36193 0232020012157636193 01 0102001 6.0.26-RELEASE 23 아시아경제 37814762 false true false false 1579593219000 1579593887000 related

文대통령 취임 첫 계룡대 방문, '힘을 통한 평화' 강조

글자크기

국방부-국가보훈처, 대통령 업무보고…文대통령, 화살머리고지 유해발굴단장 등 '숨은 영웅' 격려

[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이후 처음으로 계룡대를 방문해 확고한 국방태세를 점검했다. '힘을 통한 평화'를 강조하는 차원에서 계룡대 방문을 단행했다.


청와대는 21일 "취임 이후 처음으로 육·해·공 3군 본부가 위치한 충남 계룡대를 방문해 '확실한 변화 대한민국 2020! 강한 안보·책임 보훈'을 주제로 국방부와 국가보훈처 2020년도 업무보고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의 주제는 '확실한 변화 대한민국 2020! 강한 안보·책임 보훈'이다.


문 대통령은 ▲초국가적·비국가적 영역까지 아우르는 전방위 위협 대비 ▲9·19 군사합의 이행 실적 평가 ▲정부 핵심 가치 혁신 ▲방위산업 경쟁력 강화 등을 당부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 대통령은 "국방은 국가 존립과 국민 생존의 기반이다. 군이 주체가 돼 수립한 ‘국방개혁 2.0’의 완수는 국민의 명령이자 우리 정부의 핵심 국정과제"라며 "정부는 그동안 강력하고 신속한 국방개혁을 위해 국방예산을 크게 늘려왔다. 그 결과, 우리는 올해 국방예산 50조 원 시대를 열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첫째도 둘째도 유능한 안보, 강한 국방력이다. 한 치의 빈틈도 허용하지 않고, 누구도 넘볼 수 없는 튼튼한 국방태세를 갖추는 것이 기본 중의 기본이다. 우리 궁극의 목표인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는 강한 국방력이 뒷받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병영문화를 정착시켜야 한다. 장병들의 사기가 충만한 군대가 강한 군대이고, 아들 딸을 군에 보낸 부모가 안심하는 군대가 강한 군대"라며 "특별히 강조하고 싶은 것은 장병들의 안전"이라고 말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 대통령은 "보훈은 국민 통합의 지름길이고, 강한 국방의 출발"이라며 "제대로 된 보훈이야말로 국민들의 애국심의 원천"이라고 주장했다.


국방부는 이날 업무보고에서 ▲2020년 첫 국방예산 50조 시대, 넘볼 수 없는 군사력 건설 ▲4차 산업혁명 기술 적용, 스마트 국방으로 탈바꿈 ▲ 사람 중심의 건강하고 안전한 병영 등의 내용을 보고했다. 국가보훈처는 국민통합에 기여하는 책임 보훈에 대한 내용을 보고했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취임 후 공식 일정으로 계룡대를 방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육?해?공 3군 합동성을 대표하는 계룡대를 업무보고 장소로 선정한 것은 확고한 군사대비태세를 현장에서 점검하고 힘을 통한 평화를 변함없이 강조하기 위해서"라고 설명했다.


이날 업무보고는 2019년 국민과 함께한 숨은 영웅들과 동반 입장, 현장 지휘관 대비태세 보고, 대통령 모두발언, 국방부 및 국가보훈처 업무보고, 질의 및 응답, 스마트 국방혁신 시연 순서로 진행했다. 문 대통령은 계룡대 본청 도착 직후 '2019년 국민과 함께한 숨은 영웅들'을 만나 이들을 격려하고 함께 대회의장으로 입장했다.


이번에 선정된 영웅들은 화살머리고지 유해발굴단장 문병욱 육군 대령, 헝가리 유람선 사고 구조작전대대장 강기영 해군 중령, 여성 최초 전투비행대대장 박지연 공군 중령, 청주 실종 여중생 구조 부대 박상진 육군 원사 등이다.


문 대통령은 국군통수권자로서 국민을 대표해 이들의 헌신에 고마움을 표했다. 문 대통령은 육?해?공 현장지휘관, 해외 파병부대장으로부터 직접 보고를 받았다. 보고는 현장지휘관 4명을 실시간 영상으로 연결하는 방식으로 진행했다.



류정민 기자 jmryu@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