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36188 0292020012157636188 05 0506001 6.0.27-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79593180000 1579593835000 엄원상 호주 2001220701

'존중-믿음' 한국-호주, 4강 하루 앞두고 훈훈한 분위기 [오!쎈 방콕]

글자크기
OSEN

[OSEN=방콕(태국) 곽영래 기자]김학범 감독과 호주 그레이엄 아놀드 감독이 입장하고 있다. /youngrae@osen.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방콕(태국), 이승우 기자] 올림픽 진출을 위한 일전을 앞두고 있지만 양 팀 감독은 상호 존중과 선수에 대한 믿음을 드러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23세 이하 (U-23) 축구대표팀이 오는 22일 오후 10시 15분 태국 빠툼타니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4강 호주와 경기를 치른다.

호주와 경기에서 승리하고 결승에 진출하면 한국은 2020 도쿄 올림픽 본선으로 향한다. 또한 세계 최초로 8회 연속 올림픽 본선에 진출한 기록을 9회로 늘릴 수 있다.

호주와 일전을 하루 앞둔 21일 오후 2시 태국 방콕의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4강 공식 기자회견이 열렸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김학범 한국 감독과 그래엄 아놀드 호주 감독이 참석했다.

한국과 호주는 4강에서 승리를 거둔다면 올림픽 본선 진출을 확정할 수 있다. 어느 때보다 치열한 승부가 예상되지만 이날 기자회견장엔 전운이 감돌기보단 서로에 대한 존중과 선수에 대한 믿음이 가득했다.
OSEN

[OSEN=방콕(태국) 곽영래 기자]김학범 감독과 호주 그레이엄 아놀드 감독과 악수를 나누고 있다. /youngrae@osen.co.kr


양 팀 감독은 서로 약속한 듯이 상대팀을 높이 평가했다. 아놀드 감독은 한국을 “선수 구성에 디테일한 부분에 변화가 많고 스쿼드에 깊이가 있다”라고 치켜세웠다.

김학범 감독 또한 “호주는 체력적으로 좋고, 훌륭한 감독이 있다. 젋고 빠르고 힘 있는 팀”이라고 호평했다. 이어 “캄보디아, 말레이시아에서 붙은 적이 있어 잘 아는 팀”이라며 “좋은 경기를 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둘은 기자회견 말미 선수들을 가장 우선으로 생각하는 마음을 드러냈다. 아놀드 감독은 “’어떻게든 이기는 것’이 내 리더십”이라고 답했다. 이어 “선수가 더 중요하고 어린 선수들이 힘든 과정을 이겨낼 수 있도록 돕는 것”이라고 답했다.

김학범 감독도 “나는 선수들이 잘 할 수 있는 판을 깔아주고 지켜볼 뿐”이라며 선수들에 대한 믿음을 밝혔다. 특히 선의의 경쟁을 펼치고 있는 조규성과 오세훈에 대해 “둘 다 각기 다른 장점을 갖고 있고 경쟁하며 좋은 모습 보여줬다”라며 호주전에도 좋은 활약을 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raul1649@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