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35956 0182020012157635956 05 0506002 6.0.26-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9592688000 1579648927000

조규성 “생일 선물로 AFC U-23 챔피언십 우승 희망” [2020년 도쿄올림픽 축구]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노기완 기자

한국과 호주가 2020년 도쿄올림픽 축구예선 결승 진출을 놓고 맞붙는다. 공격수 조규성(22·안양)은 ‘승리=본선 진출’인 상황에서도 우승을 원했다.

조규성은 21일 아시아축구연맹 공식 홈페이지에 게재된 인터뷰에서 “이번 대회를 우승한다면 최고의 생일 선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학범(60) 감독의 한국은 오는 22일(한국시간) 오후 10시15분 호주와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4강전을 치른다.

매일경제

조규성(9번)이 22번째 생일 선물로 2020년 도쿄올림픽 축구예선 우승을 희망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태국에서 열리는 이번 AFC U-23 챔피언십에는 2020년 도쿄올림픽 축구 쿼터 3장이 걸려있다. 한국-호주 승자는 예선 통과가 확정된다. 패자는 다른 4강전 탈락팀과 나머지 본선 진출권 1장을 놓고 3위 결정전을 치른다.

조규성은 오는 25일 만 22세가 된다. 한국이 호주를 이기면 26일 AFC U-23 챔피언십 결승전, 패하면 25일 3/4위전에 나선다.

2020년 도쿄올림픽 축구예선 조규성은 조별리그 이란전에 이어 8강 요르단을 상대로도 골을 넣어 한국 4강 진출에 공헌했다.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과 올림픽을 TV로 보며 자랐다. 올림픽 본선에서 뛰게 된다면 꿈이 이뤄진다”라며 들떴다.

한국이 호주를 꺾고 2020년 도쿄올림픽 축구예선을 통과하면 1988년 서울대회부터 9회 연속 본선 진출을 달성한다.

조규성은 “아무리 실력이 뛰어나도 2020년 도쿄올림픽 축구 본선에 진출하려면 운도 필요하다. 그래서 최선을 다해 출전을 따내야 한다”라며 호주전을 치르는 한국의 방심을 경계하기도 했다.

한국과 호주는 2020년 도쿄올림픽 축구 아시아예선 4강에 앞서 2019년 3월 AFC U-23 챔피언십 예선에서도 맞붙었다.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치러진 당시 대결은 2-2 무승부로 끝났다.

2019시즌 조규성은 안양 소속으로 프로데뷔 첫해 K리그2 베스트11에 선정됐다. K리그1 챔피언 전북은 안양 구단 역대 최고 이적료를 주고 영입한다는 얘기도 들린다.

조규성은 “나라를 대표해 2020년 도쿄올림픽 축구 아시아예선에 참가하는 것은 더 좋은 선수가 되는 디딤돌이라고 생각한다”라며 AFC U-23 챔피언십 출전 의미를 설명하기도 했다. dan0925@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