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33474 0242020012157633474 01 0101001 6.0.26-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79589183000 1579589200000 related

한국당, 진료비 체계화 등 반료동물 공약 발표

글자크기

21일 총선공약 발표

黃 "나도 강아지 키워..삶 함께하는 동반자"

"유기동물 중심 정책에서 반려인 중심으로"

세제 혜택·돌봄 쉼터 마련 등 약속

이데일리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1일 오후 서울 마포구 반려견 동반카페 마포다방에서 ‘2020 희망공약개발단 반려동물 공약’ 발표에서 강아지를 쓰다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김겨레 기자]자유한국당이 총선을 앞두고 반려동물 공약을 21일 내놨다. 한국당은 진료비 표준화 방안과 세제 혜택, 휴가철 돌봄 쉼터 지원 강화 등을 약속했다. 반려동물을 키우는 가구가 많아지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이날 서울 마포구의 한 애견 동반 카페에서 ‘2020 희망공약개발단 반려동물 공약’을 발표했다. 황 대표는 자신이 14년 동안 키우던 강아지가 죽었을 때 가슴이 무겁고 아팠다며 “반려동물은 이제 단지 즐거움을 주는 애완동물이 아니라 반려인의 새로운 가족이자 삶을 동행하는 동반자”라며 “이제 유기동물 중심의 정책에서 반려동물과 반려인 중심의 정책으로 전환할 때가 됐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국민 4분의 1인 1400만명이 반려인”이라며 “반려동물이 이미 우리 삶 깊숙이 들어왔는데 사회전반 시스템이 아직 따라가지 못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국당은 천차만별인 진료비의 기준을 체계화하기 위한 수의사법 개정을 공약했다. 반려동물의 진료비(성형목적의 수술 제외)에는 부가가치세를 면제하는 부가가치세법 개정안, 연말정산 소득공제 혜택(진료비 15%)을 주는 조세특례제한법 개정안도 제시했다.

동물보호센터 등의 기능을 확대해 유기견 입양인과 저소득층을 우선으로 ‘명절·휴가철 반려동물 돌봄 쉼터’ 공공서비스 지원을 강화하는 방안도 내놨다. 또 중앙정부·지자체 산하 전문기관으로 ‘반려동물 관리기구’를 마련하고 동물학대 등 동물보호법 위반을 단속하기 위해 동물보호감시원·동물보호 특별사법경찰관을 늘리겠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이밖에 유기견 입양 장려를 위한 예방접종 진료비 20만원(기존 일부 지자체에서만 10만원 지원) 지원 방안, 보험료 부담을 낮추는 ‘반려동물 공적보험제도’(동물보호법 개정) 도입 등도 마련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