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32476 0042020012157632476 02 0201001 6.0.26-RELEASE 4 YTN 0 false true true false 1579587606000 1579587859000 related

이국종 "복지부·아주대 병원, 숨 쉬는 것 빼고 다 거짓말"

글자크기
YT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 외상센터를 떠나겠다고 밝힌 이국종 아주대병원 교수가 아주대병원과 보건복지부를 향한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21일 이 교수는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이제 그만할 거다. 지금 복지부부터 저희 병원에 이르기까지 숨 쉬는 것 빼고 다 거짓말이다"라며 "아주대병원이 적자를 감수하고 어쩌고저쩌고 다 거짓말이에요. 다 새빨간 거짓말이에요"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복지부에서 공문까지 보내고 그랬다. 예산 그런 식으로 빼먹지 말라고, 제대로 쓰라고. 다 자료가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 교수는 "예산을 저희한테 작년에만 63억이 내려왔고 줬다. 그러면 간호사 예산 뽑아야 될 거 아니냐. 중환자실만 간신히 등급 맞춰가지고 증원했다"라며 "병동 간호사, 회복실 간호사, 수술방 간호사, 마취 간호사 그리고 저같이 비행 나가는 항공 전담 간호사 8명, 그런데 제가 지금 얘기한 5개 부서 중에 간호사들 증원 안 되면 외상센터가 버틸 수 있는 데가 하나라도 있냐"고 지적했다.

이 교수는 "우리 간호사들 저하고 같이 비행 나가다가 손가락 부러져가지고 유산하고 그런다. 피눈물 난다"라며 "제가 간호사들한테 '조금만 있으라고. 올해 1년만 참아라. 내년 6개월만 참아라' 맨날 이러면서 지금까지 끌고 왔다"고 고충을 토로했다.

또 '병원이 왜 자꾸 적자라는 얘기가 나오냐'는 질문에 이 교수는 "조작을 한 거다. 그러니까 그딴 식으로 얘기하는 게 굉장히 질이 나쁜 거다"라며 "아주대학교병원이 작년 같은 경우 수익이 얼마나 난 줄 아냐. 500억이 넘는다. 아주대병원이 지금 전국적으로 돈을 제일 많이 버는 병원 중 하나다"고 강조했다.

이 외에도 이 교수는 교직원 식당 등 필요할 때마다 병원이 자신을 팔았다고 설명하며 갈등이 심화됐다고 했다.

끝으로 이 교수는 "우리 직원들도 다 헬기라면 치를 떤다. 병원에서 얼마나 힘들게 했는데. 내가 죽어도 아주대에서 헬기 타는 일은 없을 거다. 저는 안 할 거다"고 덧붙였다.

앞서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전날(20일) 세종 보건복지부 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아주대병원과 이 교수의 갈등에 대해 "모 일간지 기사 제목인 '세상을 다 구하고 싶은 의사 대 영웅 뒷바라지에 지친 병원'이 현 상황을 설명하는 적절한 표현인 것 같다"라며 " "양쪽이 다 열심히 했는데 양쪽이 다 지쳐 있는 상황으로, 법이나 제도의 문제가 아니다. 지난해 이 교수가 주장한 의료비 부당 사용을 조사했지만, 아주대가 법과 제도에 어긋나게 행동한 적은 없었다"고 설명했다.

YTN PLUS 이은비 기자
(eunbi@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 YTN 뉴스레터 구독하면 2020년 토정비결 전원 당첨!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