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31231 0012020012157631231 03 0301001 6.0.26-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79585920000 1579586054000 related

삼성전자 시총 30% 상한제 수시적용 검토

글자크기
경향신문

삼성전자가 코스피200 지수 시가총액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30%를 웃돌자 한국거래소가 ‘시총 비중 30% 상한제(CAP)’를 수시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삼성전자가 코스피200 지수 시가총액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30%를 웃돌자 한국거래소가 ‘시총 비중 30% 상한제(CAP)’를 수시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 하고 있다.

거래소는 21일 “지수의 분산효과, 리스크관리 차원에서 한 종목의 비중이 30% 넘는 것은 부적절하다”며 “상한제 적용과 관련 정기변경 이외에 수시변경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6월 정기변경 전에 비중을 줄일지 말지, 줄인다면 언제 줄일지 등은 미정”이라며 “만약 줄인다면 시장 영향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부연했다.

거래소에 따르면 코스피200 시총에서 삼성전자 비중은 지난달 9일 30%를 넘어섰으며 지난 20일 종가 기준 비중은 33.51%에 달했다. 시총 비중 30% 상한제는 시장이 특정 종목으로 과도하게 쏠리는 현상을 완화하기 위해 코스피200 등 주요 주가지수에서 1개 종목의 시총 비중이 30%를 넘으면 비중을 강제로 낮추는 제도로 작년 6월에 도입됐다.

매년 3∼5월 또는 9∼11월 특정 종목의 평균 비중이 30%를 초과하면 6월과 12월 선물 만기일 다음 거래일에 해당 종목의 비중을 30%로 하향 조정한다. 거래소는 정기조정 외에 수시로 비중을 변경할 수 있다는 단서 조항을 두고 있으나, 이에 대한 정확한 계량적 방법은 정해지지 않았다. 거래소 관계자는 “상한제를 수시 적용할지 여부는 운용사나 연기금 등 이해관계자와 여러 전문가 의견을 듣고 종합적으로 판단할 일”이라고 전했다.

김은성 기자 kes@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신문 최신기사

▶ 기사 제보하기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