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31062 0092020012157631062 05 0506001 6.0.26-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9585805000 1579585825000

김학범 감독 "호주전, 4강 아닌 마지막처럼…체력전될 듯"

글자크기

22일 호주와 준결승 격돌…승리하면 도쿄행 확정

기자회견에서 필승 의지 다져

뉴시스

[방콕=뉴시스]김학범 감독이 20일 태국 방콕의 알파인 풋볼 캠프 훈련장에서 선수들에게 지시하며 활짝 웃고 있다. (사진 = 대한축구협회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방콕=뉴시스] 박지혁 기자 = 김학범(60) 감독이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 준결승에서 호주를 꺾고 도쿄올림픽 본선 진출을 확정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김 감독은 호주와의 준결승을 하루 앞둔 21일 태국 방콕의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매 경기가 마지막이라고 생각하고 지금까지 해왔다. 내일도 다르지 않다"며 "우리는 4강이 아닌 마지막 경기라고 생각하고 준비한다. 우리 선수들을 믿는다. 열심히 뛸 것이다"고 했다.

호주는 8강전에서 연장 접전 끝에 시리아를 1-0으로 꺾었다. 과거보다 섬세해지고, 공격수의 침투로 만든 골 장면이 눈에 띈다.

이에 대해 김 감독은 "호주는 굉장히 좋은 팀이다. 감독, 체력은 물론이고 선수 구성도 젊고 빠르다. 힘이 있는 팀이다"고 평가했다.

이어 "호주나 우리나 캄보디아와 대회 직전에 연습경기를 하면서 서로 매우 잘 안다고 생각한다. 그걸 바탕으로 양 팀 모두 좋은 경기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본다"고 했다.

한국은 19일 8강전에서 후반 추가시간에 터진 이동경(울산)의 극적인 프리킥 결승골에 힘입어 요르단을 1-0으로 꺾었다. 후반 교체로 투입된 이동경이 중요한 순간에 김 감독의 기대에 화답한 장면이다.

"요르단전은 조커 싸움"이라고 했던 김 감독은 호주전에 대해선 "아무래도 날씨가 덥고, 체력적인 부분이 크게 작용할 것 같다. 경기 중에 어떤 일이 있을지 아무도 모른다. 상황에 맞춰서 대응할 것이다. 호주전은 체력적이 될 것이다"고 예상했다.

호주는 18일 8강전을 치러 한국보다 하루 더 쉬었지만 연장 승부를 펼쳤다.

두 팀은 20일 일정에서 확연한 차이를 보였다. 김학범호가 호텔 내 회복훈련을 가지려다 계획을 수정해 그라운드에서 손발을 맞췄다. 호주는 휴식을 취했다.

경기력에서 어떤 차이로 증명될지 관심사다.

나란히 2골씩 기록하며 공격을 이끌고 있는 조규성(안양)과 오세훈(상주)에 대해선 "서로 다른 장점을 가지고 있다. 경쟁하면서 좋은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앞으로 지금처럼 운영할 것이다. 좋은 모습이 나올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김 감독은 자신의 리더십을 묻는 질문에 "나는 선수들이 잘할 수 있도록 판을 깔아주고, 바라보고 지켜볼 뿐이다"고 했다.

한국과 호주의 준결승전은 한국시간으로 22일 오후 10시15분 태국 랑싯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다.

이번 대회에서 상위 세 팀에 도쿄올림픽 본선 출전권이 주어진다. 이기면 결승전 결과와 상관없이 9회 연속으로 올림픽에 갈 수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fgl75@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