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30597 1102020012157630597 03 0301001 6.0.26-RELEASE 110 조선비즈 0 false true true false 1579585156000 1579585190000 related

과자 '뻥이요' 따라한 '뻥이야' 베트남 수출은 상표권 침해

글자크기
‘뻥이야’라는 이름의 과자를 베트남에 수출한 것은 국내산 과자 ‘뻥이요’에 대한 상표권 침해라는 결정이 나왔다.

산업통상자원부 무역위원회는 21일 제396차 회의를 열고 국내 기업 두 곳이 ‘뻥이야’라는 이름의 과자를 베트남에 수출한 것은 서울식품공업이 만든 과자 ‘뻥이요’ 상표권을 침해한 불공정무역행위에 해당한다고 판정했다.

이 판정은 과자류를 제조·판매·수출하는 중소기업 서울식품공업이 1982년 출시한 과자 ‘뻥이요’의 상표권이 침해됐다며 국내 수출기업 2곳에 대한 조사를 신청한 데 따른 것이다.
이들 기업은 ‘뻥이야’라는 이름으로 과자를 만들어 베트남에 수출했다.

조선비즈

산업통상자원부 무역위는 21일 과자 ‘뻥이야’ 베트남 수출이 ‘뻥이요’에 대한 상표권을 침해한 불공정무역행위라고 결정했다./산업부 제공



무역위는 6개월간의 서면 및 현지조사를 거쳐 이 같은 결정을 내리고, 해당 기업 2곳에 대해 수출 목적의 제조와 수출 중지, 시정명령을 받은 사실 공표 등의 조치와 과징금을 부과했다.

무역위 관계자는 "국내의 특허권, 상표권, 저작권 등 지식재산권을 침해하는 물품의 수출입은 불공정무역행위 조사대상에 해당한다"며 "중소 영세 수출입 기업들은 지재권 인식 부족으로 불공정무역행위 조사 대상이 되지 않도록 각별한 관심을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폐렴구균 백신 특허권 침해에 관한 불공정무역행위 조사 개시도 결정했다.
앞서 폐렴구균 백신 특허권을 보유한 해외기업 와이어쓰 엘엘씨(Wyeth LLC)는 국내업체 두 곳이 자사의 특허권을 침해한 물품을 수출한 것은 불공정무역행위라며 조사를 신청했다.

무역위는 신청인의 특허권과 조사 신청서를 검토한 결과 국내기업 두 곳이 제조·수출한 조사 대상 물품이 신청인의 특허권을 침해해 수출한 혐의가 있다고 보고 불공정무역행위 조사 개시를 결정했다. 무역위는 서면조사, 현지조사, 기술설명회 등 6∼10개월간의 조사를 거쳐 불공정무역행위 여부를 판정하게 된다.

세종=최효정 기자(saudade@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