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29312 0242020012157629312 06 0602001 6.0.26-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79583325000 1579583340000 related

한 달 만에 재개한 '보니하니'…'초통령' 박소영 합류 [종합]

글자크기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한 달 여 만에 방송을 재개한 ‘보니하니’에 합류한 개그우먼 박소영이 유쾌발랄한 매력으로 동심을 완벽 저격했다.

이데일리

개그우먼 박소영. (사진=JDB엔터테인먼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소영은 20일 방송을 재개한 EBS 1TV 어린이 프로그램 ‘생방송 톡!톡! 보니하니’(이하 ‘보니하니’)에 출연, 남다른 에너지로 프로그램을 장악했다. 차세대 ‘초통령’으로 떠오르고 있는 그는 어린이 친구들을 대변하는 대표주자 소영이로 변신, 어린이 시청자들의 마음을 완벽하게 사로잡았다.

이날 방송에서는 스마트폰 사용을 자제하기가 어렵다는 고민을 대변, 실제로 힘겨워하는 듯한 익살스러운 표정으로 아이들의 텐션을 최고조로 높였다. 실시간 상황극은 물론 시청자 투표까지 실시하는 등 어린이 시청자들과 가까이 호흡하며 유쾌한 에너지를 선사했다.

앞서 EBS1 어린이 프로그램 ‘두근두근 방방’을 통해 본격 초통령의 탄생을 알린 박소영은 초보 과학자 나라로 변신, 어려운 과학 원리를 보다 쉽고 재밌게 풀어내 어린이들과 눈높이를 맞췄다. 박소영 특유의 유쾌한 에너지와 상큼발랄한 매력으로 재미를 배가 시킨 것.

더불어 개그우먼 김경아와 ‘갱소TV’를 전격 오픈, 크리에이터 영역까지 진출하는 등 어린이들을 향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낸 바 있다. 어린이들의 마음을 저격하는 동물잠옷을 입고 장난감 게임을 하는 것은 물론 상황극까지 펼치며 색다른 재미를 선사하기도. 이처럼 브라운관과 온라인을 넘나들며 선한 웃음을 전파하고 있는 박소영에게 어린이들은 물론 학부모들의 사랑도 이어지고 있다.

다방면에서 활약을 뽐내고 있는 박소영은 “‘보니하니’에 합류하게 돼 영광이다. 처음에 너무너무 떨리고 긴장했지만 ‘보니하니’ 팀원들이 많이 도움을 줘 편하게 촬영할 수 있었던 것 같다”며 “앞으로도 어린이 친구들에게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더 많이 노력하고, 어린이 친구들의 위치에서 생각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차기 초통령을 예고하고 있는 박소영의 활약은 매일 오후 6시 ‘보니하니’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보니하니’는 지난해 12월 10일 진행한 유튜브 라이브 방송 장면으로 구설에 올랐다. ‘당당맨’으로 출연 중인 개그맨 최영수가 MC인 그룹 ‘버스터즈’의 채연이 팔을 붙잡자 주먹을 휘두르는 듯한 동작을 했고, ‘먹니’ 박동근은 채연에게 욕설을 던지는 듯한 장면으로 비난을 받은 것이다. 논란의 여파로 최영수와 박동근은 EBS에서 출연 정지됐고, 제작 책임자인 유아어린이특임국장과 유아어린이부장도 보직 해임됐다.

EBS는 이번 논란을 계기로 한국언론학회와의 공동 연구해 제작가이드라인을 개정했다. 최근 문제가 불거진 유아·어린이·청소년 출연자 보호 등에 관한 조항을 강화했다. 이들의 출연 관련 조항을 기존 11개에서 20개로 늘려 신체?정신적 인권 보호, 언어, 신체접촉, 제작현장의 여건 등에서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했다.

또 ‘EBS 제작현장 메뉴얼’을 개발해 실효성을 높였다. 유아·어린이·청소년 출연자의 신체·정신적 안정을 위해 필요한 제작 구성원들의 구체적 규범을 담았다.

성인 출연자 선정을 위한 기준도 마련했다. ‘EBS 어린이 청소년 프로그램 출연자 선정 공동 심사 위원회’를 통해 유아·어린이·청소년 프로그램 이해도, 배려심, 도덕성 등을 갖춘 성인 출연자를 선정한다. 이 심사를 거쳐 개그우먼 박소영과 함께 성우 김보민 등이 새 멤버로 합류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