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28747 0032020012157628747 05 0502002 6.0.27-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9582574000 1579582587000 올림픽 남북공동유치 2001212031

'도쿄 가자!'…여자농구 대표팀, 올림픽 최종예선 대비 담금질

글자크기
연합뉴스

작전 지시하는 이문규 한국 여자농구 대표팀 감독
[대한민국농구협회 제공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12년 만의 올림픽 본선 진출에 도전하는 한국 여자농구 대표팀이 2020 도쿄올림픽 최종예선을 대비한 담금질에 들어갔다.

이문규 감독이 이끄는 여자농구 대표팀은 21일 충북 진천선수촌에 모여 훈련을 시작했다.

대표팀은 내달 6∼9일 중국 포산에서 열리는 국제농구연맹(FIBA) 2020 올림픽 최종예선에 나선다.

대한민국농구협회는 13일 센터 박지수(KB)를 비롯해 박혜진, 김정은(이상 우리은행), 김단비(신한은행), 김한별(삼성생명) 등 WKBL 주축 선수 12명으로 채운 국가대표팀 최종엔트리를 발표했다.

4개 팀이 한 조가 돼 풀리그를 펼치는 이번 대회에서 세계랭킹 19위인 우리나라는 중국(8위), 영국(18위), 스페인(3위)과 함께 C조에 속했다.

내달 6일 스페인과 1차전을 시작으로 8일 영국, 9일 중국과 차례로 맞붙는다.

이번 대회 조 3위 안에 들어야 도쿄올림픽 본선 진출권을 얻는다.

한국 여자농구가 올림픽에 출전한 것은 8강까지 올랐던 2008년 베이징 대회가 마지막이다.

대표팀은 진전선수촌에서 훈련을 이어가다 내달 4일 출국할 예정이다.

hosu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